• UPDATE : 2017.10.22 일 16:54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사회 뉴스광장
서해5도 수산물, 한강으로 뱃길 직송서해5도 수산물 판매장 28일 한강 뚝도 나루터에서 문 열어

서해5도 수산물 판매 개장식이 28일 오후2시 한강 뚝도 나루터에서 열렸다. 대청도선주협회 배복봉 회장은 직접 배(진성호 793)를 운항하여 ‘서해 ~ 경인아라뱃길 ~ 한강’을 거쳐 뚝도 나루터에 입항했다.

이날 서해5도 어민들은 제철인 대청도 꽃게와 국내산 천연소금으로 담은 백령도 까나리액젓, 4년산 백령도 건조다시마, 광어, 우럭, 놀래미, 삼치, 홍어 등 싱싱한 수산물 3.5톤을 서울 뚝도시장에 공급하였다. 복잡한 유통과정 없이, 소비자와 직거래로 품질의 신뢰성을 확보하고 가성비를 높인 게 특징이다.

지난, 2015년 서해5도 어민들은 한국전쟁 이후 막혔던, ‘서해5도 ~ 한강 ~ 여의도’ 간 뱃길 노선을 복원하였다. 이에 따라 백령도 최북단에서 서울 뚝도까지 수산물 해상 직송이 가능하게 된 것이다. 앞으로 서울시민도 성동구 뚝도시장에 가면, 서해5도 어민들이 직접 잡은 싱싱한 수산물을 먹을 수 있다.

서해5도 수산물 판매장은 추석 연휴 전에 임시 개장하여 10월부터는 상설 운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판매시설 운영은 백령도, 대청도, 연평도 등 서해5도 어민단체와 뚝도시장 상인회 등이 공동 출자하여 설립한 연무장협동조합에서 맡는다. 협동조합은 사회적 기업으로 운영 될 예정이다.

이번 수산물 공급을 주관한, 배복봉 대청도선주협회장은 “지금은 우리가 잡은 서해5도 수산물만 공급 하지만, 향후에는 NLL 해상파시를 통해 중국어선도 몰아내고, 북한 수산물도 서울로 공급하고 싶다. 옛 조기어장도 찾아야 하고 할 일이 많다.”며, 이에 대한 준비의 일환으로, 정부에 대청도 B어장과 연평도 어장 연결 등을 요구하고 있다.

ⓒ인천평화복지연대

한편, 서해5도 어민들이 참여하는 서해5도 생존과 평화를 위한 인천대책위 박원일 간사는“남북 긴장완화와 서해5도의 평화를 위해서는 10.4선언이 매우 중요하다. 더욱이 옹진반도는 세계적인 수산자원의 보고이다. 대책위에서도 남북 수산 과학기술과 경제교류 협력 방안을 마련 중에 있다”고 밝혔다.

양순열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순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HOT ISSUE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