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0.22 일 16:54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생활/문화 e-사람
31년간의 부모님 사진 기록 책으로 출간최용백 사진작가, '벌교의 미소, 어머니의 시간'
최용백 사진작가 ⓒ 최용백

시골 사람으로 평생을 살아온 부모님을 31년 동안 사진으로 기록한 최용백 사진작가가 '벌교의 미소,어머니의 시간'을 출간해 눈길을 끌고 있다.

이 책의 모델인 최 작가의 어머니(진옥순), 아버지(최갑진)의 사진은 1950년대 중반부터 시작된다.

사진은 총 293점이며 그중에서 29점은 과거 앨범사진이며 264점은 1986년부터 31년 동안 사진작가 최용백이 직접 촬영한 사진이다. 그리고 2016년부터 2017년은 어머니 허리 수술 1차와 2차, 백내장, 대장수술 101일, 아버님 무릎과 고관절 수술을 할 때 60일간 간병인 하면서 촬영한 병원일기 사진 79점(어머니32점과 아버지47점)으로 편집됐다.

 이 책은 도서출판 숲과 샘에서 칼라 294페이지로 오는 17일 출판할 예정이다.

자식은 부모님을 보면서 배우고 성장하듯이 사진작가 최용백 역시 부모님을 통해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를 깨달았다고 한다. 

부모님은 최 작가에게 존경과 사랑의 대상이며 참 스승이었다. 어머니는 숭고한 사랑, 봉사, 근면, 노력, 인내, 성실성을 일깨워 주었고 아버지는 또 다른 방식으로 일깨워 주신 선생님 같은 분이라고 최 작가는 말하고 있다.

이번 출판은 연출된 작품이 아니라 어머니와 아버지의 순박한 모습을 있는 그대로 담은 리얼리즘 사진으로서 의미가 있고 한 인간의 일생을 사진으로 기억할 수 있어서 벌교의 인물을 연구하는 귀중한 기록물로서도 가치가 있다는 평가다.

'벌교의 미소, 어머님의 시간'은 2017년에 어머니의 80세 산수(傘壽)이고 아버지가 84세, 그리고 결혼 60주년이 되는 금강혼식(金剛婚式)을 기념하기 위해 출간했다.

▲'벌교의 미소,어머니의 시간'표지

과거에 찍은 기념 사진과 최용백 사진작가가 직접 촬영한 사진을 편집하여 벌교의 역사 문화와 함께 벌교의 사람으로서 벌교를 떠나본 적이 없는 부모님의 삶을 조명하고 기념하기 위해서 기획됐다.

최 작가는 인천재능대 사진영상미디어과, 초당대 사진영상학과를거쳐 가천대 디자인대학원에서 포토그라피를 전공(석사) 했다.

그는 다큐멘터리 사진가로 환경과 문화재 등, 인간에 의해 변화된 환경을 지속적으로 발표하고 있다.

최 작가는 <변모하는 富平>,<세계꽃박람회 초대전 인천생태 자연의 함성>,<강화도, 불교를 찾아서>,<인천불교문화재 사찰의 역사를 찾아서>,<수인선 소래철교>,<대청도,모래사막>,<墨墨한 섬, 백령도>등  모두 42번의 개인전과 2002년부터 2014년까지 인천녹색연합과 화도진도서관 공동 기획으로 <인천하천, 하천은 살아있다>,<인천, 어제와 오늘>,<인천의 변모>,<사진으로 보는 인천교육 반세기>,<2008城南文化藝術> 찾아가는 환경,문화예술 순회 전시를 55번 진행했다.

특히 그의 사진 작품은 부평사진역사관 51점(2000-2011), 인천자연생태사진전시관 54점, 부평역사박물관 7점, 화도진 도서관 향토개항문화자료관 75점, 계양도서관 6점 소장 전시, 성남문화재단 3점, 인천문화재단 1점, 송광사 성보박물관 3점, 인천재능대 미술은행 4점 전시소장, 인천시의회 전시소장 1점 등 여러 곳에 기중해 전시 되고 있다.

<변모하는 富平>,<인천생태, 자연의 함성>,<인천환경2001 우리가 본 환경>,<인천 하천, 하천은 살아 있다> 등  사진 관련 책을 40여종 출판한 최 작가는 인천재능대 특임교수, 인천문화재사진연구소 소장, 한국환경사진연구소 소장, 한국디자인사진연구소 소장, 한국문화재사진연구소 부소장, 사)한국프로사진협회 문화사업위원장, 월간 PRO portrait 편집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양순열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순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HOT ISSUE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