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1.17 금 18:35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인천 LNG기지내 전 시설 정밀조사, 사고발생시 지역 주민에게 의무적  홍보 요구 인천시, 송도 LNG기지 가스 누출사고 긴급대책 회의
▲ 인천시가 가스누출 사고와 관련해 13일 조동암 정무경제부시장 주재 대책회의를 하고 있다. ⓒ 인천시

인천시는 지난 5일 한국가스공사 인천기지본부에서 발생한 액화천연가스(LNG) 누출사고와 관련해 13일 오전 조동암 정무경제부시장 주재 대책회의를 개최했다.

인천시 소방본부장, 경제자유구역청, 연수구, 한국가스안전공사 인천지역본부, 가스공사 인천기지본부 관계자들이 참석한 회의에서는 사고에서 나타난 문제점에 대해 집중 논의했다.

우선 사고발생시 관할 지자체인 인천시와 연수구 등의 유관기관과의 연락체계 미흡과 주민홍보 대책과 매뉴얼의 문제점 등이 집중 거론됐다.

한국가스공사는 이번 사고 발생시 사고발생의 가장 민감한 지자체에 신속하게 연락을 취하지 않아서 혼란을 초래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사고발생시 재난안전체계의 문제점, 지자체와의 연락체계 문제점, 주민홍보에 대한 매뉴얼 등의 문제점에 대해 집중 토론을 벌였다.

아울러 이번 사고 대응관련 한국가스공사에서 사실 그대로 잘못된 부분과 개선대책에 대해 언론에 알려 주민들의 알 권리를 충족시켜야 한다고 한국가스공사에 주문했다.

조동암 정무경제부시장은 향후 사고발생시 지자체와의 공조체계 강화, 인천기지내의 전체 저장탱크에 대한 정밀조사, 사고발생시 인천시민에 대한 조속한 홍보, 전반적인 사고대응 매뉴얼의 보완 등이 조속히 이루어지도록 특단의 조치를 강구하라고 지시했다.

인천시는 조속한 시일 내로 가스안전공사 등 유관기관과 공동으로 신속한 사고대응을 위한 매뉴얼을 작성할 계획이다.

아울러, 시는 오는 14일 인천기지본부에서 개최되는 인천LNG기지 안전협의체 회의에서 지자체와의 공조체계 유지방안, LNG기지내 전 시설에 대한 정밀조사, 사고발생시 지역 주민에게 의무적으로 홍보할 수 있는 방안을 강력히 요구할 예정이다.

 

양순열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순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HOT ISSUE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