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1.30 월 14:30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고 독자투고
인재(人災)의 법칙을 증명한 송도 LNG 기지포항지진에 대한 대응과 너무도 비교되는 인천 송도 LNG 유출사고 대응

핸드폰에서 요란한 소리가 울리며 문자가  왔다. 포항에서 5.4의 지진이 왔다고 했다. 지진이 발생한지 29초 만에 국내 전 권역으로 문자를 발송했다고 한다. 상식에 맞는 재난경보시스템을 이제서야 누릴 수 있어 다행이었다. 16일로 예정된 수능시험도 일주일로 미루어졌고, 전국의 모든 원자력 발전소를 비롯해 인프라시설의 점검이 이루어졌다. 영남권의 기업들도 자체적으로 수립한 매뉴얼에 따라 안전점검을 실시하고 언론을 통해 이상 없다는 사실을 알렸다. 수많은 사고와 재난을 겪은 끝에 점차 안전 불감증에서 벗어나는 모습이라 안심이 든다.

열흘 전, 한국가스공사 인천기지에서 LNG 가스가 누출되었다. 인천시민들이 사고소식을 접한 것은 5일이 지난 뒤, 언론보도를 통해서였다. 인천에서 342km 떨어진 포항에서 일어난 지진도 29초 만에 알 수 있었지만, 인천 내에서 일어난 사고는 무려 5일이 지나서야 알 수 있었다. 12년 전인 2005년에도 유사한 사고가 있었음에도 1년가량 은폐한 전적이 있었다고 하니 답답할 따름이다. 현행 규정에선 산업통상자원부와 가스공사 그리고 기초단체와 지자체에 보고하도록 되어있다. 그리고 더불어민주당 이훈 의원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인천기지의 저장탱크의 결함사항만 181건에 이르렀다고 한다. 일련의 문제를 종합해보면 예견된 사고였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뭔가 어설픈 메뉴얼 실행력과 폐쇄적이고 방만한 안전관리가 또 문제가 된 것이다. 전형적인 인재(人災)의 법칙이다.

가스공사의 입장은 어디선가 많이 본 듯한 태도다. 자체 조사를 통해 이상이 없고 인체에 별 문제 없다는 식의 흔하디흔한 '관료체'였다.  물론 LNG의 발화점이 섭씨 537도이고 방폭장비와 화기엄금 준수로 폭발이라는 극단적인 상황은 오지 않으리라 믿을 수 있다. 하지만 이미 저장탱크의 본연의 기능이 상실해 안전성을 상실했다는 점은 용납하기 어렵다. 끊임없이 야기되는 에너지 시설의 기술결함은 사회적 불신과 불안을 낳고 있다는 점을 언제쯤 가스공사는 인지하려는지 알 길이 없다.

한국가스공사는 매출 21조에 천연가스 수입 독점권을 갖는 공기업이다. 돈이 없어서, 우수한 전문기술인을 확보하지 못해서 사고가 났다고 변명할만한 기업이 아니다. 책임지지 않는 관료주의적 자세, 폐쇄적인 운영관리가 문제다. 말도 많고 탈도 많던 원자력발전소들도 이번 일을 계기로 최소한 연수구, 인천시와 정보공유와 소통을 통해 포항 지진에 대한 정부의 대응처럼 믿고 안심할 수 있는 매뉴얼을 고안해주길 희망한다.

나보배시민기자  n2bgoods@naver.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보배시민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인천만평
  • 김진호의 시사 움짤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