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2.4 금 07:25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고
[기고] #me first (나부터 먼저)인천남동경찰서 수사과장 이병희
▲ 이병희 남동서 수사과장

최근 검찰에서 시작된 서 검사의 용기 있는 고발과 함께 #me too(나도)가 유행어처럼 번지고 있다.

이런 #me too를 보면서 그동안 우리 사회의 고질적이고 폐쇄적인 조직 문화의 고름이 뒤늦게 곪아 터지는 것 같아 안타깝다.

곰곰이 생각해 보면, 우리 사회의 조직문화는 변화에 반응하지 않고 조직을 지키기 위해서 무던히도 애써 왔던 것 같다.

촛불이 세상을 바꿀 수 있다는 평범한 진리조차 거부한 채.... ,

지금의 검찰이 적법절차 운운하며 몰아 부치는 '적폐청산'을 보노라면 그들의 조직 내에 곪아 있던 고름은 철저히 외면하면서, 국민으로부터 부여받은  '사법권한'을 '사법권력'이라는 이름으로 돌려주지 않았나 하는 생각을 해 본다.

적어도 지금까지 검찰은 그래왔던 것 같다. 그런 그들에게 미래를 맡길(?) 믿음이 있는지 의문이다.

그런 검찰을 보면서 우리 경찰도 반면교사를 삼아야겠다는 성찰을 해 본다.

이쯤에서 나는 묻고 싶다. 검찰이 이제라도 '사법권력' 이라는 무게를 국민을 위해 내려놓을 용기가 있는지? ....,

#me first (나부터 먼저), 그리고 나는 국민을 위해 경찰이라는 이름으로 #me first를 실천하도록 노력하겠다는 다짐을 해 본다.

편집부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인천만평
  • 김진호의 시사 움짤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