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0.28 수 11:35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사회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 인하대 병원 커피숍 운영 특혜 논란인천 시민단체 ,일감몰아주기 특혜 주장

한진그룹 회장 일가의 갑질이 사회적 비판을 받고 있는 가운데 조현민·조현아씨가 인하대병원 등에서 커피숍을 운영해 특혜논란이 일고 있다.

인천평화복지연대는 24일 "조현민(조에밀리리)과 조현아씨가 인하대학병원 1층 커피숍과 소공동에 위치한 한진빌딩 1층 커피숍 점주로 돼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한진그룹 내 특수관계가 활용돼 조현민 전무에게 인하대학병원 관련 일감몰아주기 행태가 계속돼 왔다"고 주장했다.

 인하대학병원 1층 커피숍은 2003년 개업해 조원태(조양호 회장 장남)씨가 운영하다가 2007년 조현민 전무에게 인계해 줬다. 

또 한진빌딩 1층 커피숍은 조현아씨가 2002년부터 지금까지 운영하고 있다. 

평화복지연대는 "2014년 땅콩회항 사건 이후 시민들의 점주 사임 요구에도 불구하고 조 씨 자매는 중소상인들 몫인 커피숍까지 차지해 재벌들의 나쁜 관행을 계속해 온 것"이라며 "인하대학병원 내 상업시설은 모두 지하에 있는 것과 달리 조현민 점주 커피숍만 1층에 위치해 있어 일감몰아주기 특혜라고 볼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정석기업은 빌딩 경영관리, 근린생활시설, 주차운영관리 등의 활동하고 있는 한진그룹 계열사이다. 

 조현민 전무는 2010년 정석기업 등재이사가 된 후 2014년 대표이사 부회장으로 취임해 일하고 있다.

 정석기업은 인하대학병원 주차장 관리와 인하대학병원 지하 매장 임대를 대행하고 있다. 

정석기업은 2010년 인하대학병원 지하 리모델링 후 공사 대가로 관리권한을 얻었다. 한진그룹 내 특수 관계를 이용한 일감몰아주기 행태라는 비판이다.

인천지역 시민단체는 이런 문제들로 2012년부터 인천지역 시민사회는 조현민·조현아 씨의  커피숍 점주 사임과 인하대학병원 일감몰아주기에 대해 관련 자료 등을 투명하게 공개할 것을 요구했다. 

하지만 조양호 회장 일가는 사회적 논란이 될 때만 피해 일감몰아주기 관행을 계속해왔다.

이번에도 조양호 회장은 조씨 일가들의 갑질 행태에 대해 사과하고 조현아·조현민씨를 모든 직책에서 사퇴시키겠다고 밝혔다. 

인천평화복지연대는 공정거래위원회에 정석기업과 인하대학병원 간 벌어진 일감몰아주기에 대해 조사를 촉구할 계획이다. 

인하대병원 관계자는 "커피숍은 정상적인 임대료를 받고 계약을 한 것이서 일감 몰아 주기 특혜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양순열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순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인천만평
  • 김진호의 시사 움짤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