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0.29 목 02:05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e-사람
허인환 동구청장 "교육환경기금 100억 조성 등 교육환경 개선"강조"배다리관통도로 시와 협의해 사업 재검토 노력하겠다"
▲ 허인환 동구청장 ⓒ 인천뉴스

[인천뉴스=양순열기자] 허인환 인천 동구청장은 동구의 시급한 과제로 교육환경개선을 꼽았다.

동구의 인구가 매년 줄어들고 있는 것은 열악한 교육환경 때문이라고 강조한 허 구청장은 교육환경기금 100억 원을 조성하여 열악한 학교 노후시설의 개․보수비를 지원하고 교육시설 장비를 교체하는 등 열악한 교육시설을 차근차근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

국회의원 보좌관과 인천시의원을 지내 지역 현안을 누구 보다 잘 알고 있는 그는 불필요한 사업을 줄여 동구의 연 예산 1%인 20억 원 정도를 교육경비 관련 예산으로 편성해 방과 후 프로그램비 및 평생학습 교육프로그램을 확대 지원해 영유아부터 노인까지 주민 모두가 배우는 기쁨을 누리는 즐거움이 가득 찬 동구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주민들의 반대가 심한 배다리 관통 도로와 관련해서는 "주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시와 협의해 사업을 재검토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 취임 소감

▲존경하고 사랑하는 동구 구민여러분!

이번 선거에서 동구 발전을 위해 저를 선택해주신 주민 여러분의 뜨거운 성원과 지지에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동구의 ‘새로운 변화 모두가 행복한 동구’를 위해 앞으로 4년간 엄중한 책임감을 가지고 저의 모든 역량을 쏟아 부어서 반드시 우리 동구를 살기 좋은 행복한 도시로 만들어 나갈 것을 약속드리겠다.

- 핵심적으로 추진할 사업이 있다면 

▲먼저 동구에서 가장 시급한 과제는 열악한 교육환경 개선이라고 생각한다.

동구의 인구는 4년 전 7만 8천여 명에서 현재는 6만 8천여 명에 불과할 정도로 인구가 계속 줄어들고 있는 실정이다.

인구가 계속적으로 유출되는 이유는 열악한 교육환경에 제일 큰 이유가 있다고 생각한다. 향후 4년 동안 교육 인프라를 구축해 동구가 인천 교육의 1번지가 될 수 있도록 노력 할 것이다.

이를 위해 먼저 교육환경기금 100억 원을 조성할 계획이다.

교육환경기금 조성으로 열악한 학교 노후시설의 개․보수비를 지원하고 교육시설 장비를 교체하는 등 열악한 교육시설을 차근차근 개선해 나갈 것이다.

또한 불필요한 사업을 줄여 동구의 연 예산 1%인 20억 원 정도를 교육경비 관련 예산으로 편성해 방과 후 프로그램비 및 평생학습 교육프로그램을 확대 지원해 영유아부터 노인까지 주민 모두가 배우는 기쁨을 누리는 즐거움이 가득 찬 동구를 만들겠다.

이런 노력들로 동구는 4년 내에 아이 키우기 좋은 도시, 교육환경이 제일인 도시로 발돋움 해 젊은 층이 먼저 찾아오는 도시로 변모할 것이라고 확신합니다.

- 주요공약과 추진계획은 

▲민선7기‘새로운 변화, 모두가 행복한 동구’라는 비전을 세우고 ▲꿈을 여는 교육도시 ▲희망 주는 복지도시 ▲품격 있는 문화도시 ▲활력 있는 경제도시 ▲살기 좋은 안전도시 등 5대 구정방침을 정했다.

먼저, 화재와 범죄, 미세먼지로부터 24시간 안전한 도시로 만들어 나갈 것이다.

소방차 진입이 어려운 곳에는 소화전을 설치하고, 주거취약계층과 독거어르신에게는 가스안전 차단기를 무상으로 설치해 화재로부터 안전한 동구를 만들고, 학교주변 CCTV설치 확대, 여성안심귀가 프로그램 확대운영, 마을버스 운행시간 연장을 통해 범죄로부터 안전한 동구를 만들어 나가겠다.

가로등의 오래된 조명은 친환경 LED조명으로 교체해 환한 골목을 만들고, 아이들이 뛰어노는 학교에는 학교보안관과 등하교길 건널목 지킴이 인원을 확충하겠다.

또한 미세먼지에 취약한 계층인 아이들과 노인 분들을 위해 경로당과 어린이집에는 공기청정기를 지원하고, 어린이집과 초등학교에는 마스크를 지원해 미세먼지로부터 안전한 동구를 만들어 나가겠다.

사회적 기업 지원 확대로 청년일자리를 창출하고, 지역 민․관 협력체계 구축을 통한 동구사랑상품권 10억 원을 발행해 활력 있는 경제도시를 만들겠다.

동구사랑 상품권으로 동구주민 및 공무원, 지역 내 기업, 전통시장, 지역행사의 상품으로 적극 활용하는 순환이 계속된다고 25%에 달하는 지역경제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2040 청년 벤처창업사원을 지원하고, 2040 동구지역 발전운영 위원회를 구성해 지역에 활력을 불어넣을 계획이며, 뿐만 아니라 중․장년층 및 경력단절여성, 다문화가정의 고용창출 사업 등 다양한 계층에게 맞춤형 일자리를 제공해나감으로써 청년의 패기와 어르신들의 경험이 어우러진 멋진 도시를 만들어 나가겠다.

또한 우리 주민들을 위한 다양한 복지정책을 추진해 주민 모두에게 희망을 주는 복지도시를 만들 계획이다.

동구 인구 중 65세 이상인 노인이 20%를 차지하는 고령화 사회로 접어들고 있습니다. 어르신들을 위해 관내 39개 경로당을 문화공간으로 현대화하고, 어르신의 일자리 공간으로 활용해 일하는 즐거움과 노후 생활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할 것이며, 경로당에는 무료와이파이를 설치하고, 찾아가는 이동진료버스를 운영해 어르신들의 건강과 마음을 살뜰히 보살피는 구청장이 되도록 노력하겠다.

또한 종합육아 지원센터 건립, 민간어린이집 무상교육 실시, 장난감 대여소 확대 운영으로 엄마와 아기가 함께 웃을 수 있는, 육아가 제일 편한 동구를 만들겠다.

▲ 허인환 동구청장 주요 시설 현장 방문 ⓒ 인천뉴스

- 현안사업과 해결방안은 

▲현재 시민단체와 주민들은 배다리 관통도로가 인천 근·현대 유물이 있는 '배다리' 지역을 관통하는데다가 주민 통행권 침해·소음·진동 등 주민불편을 유발한다며 도로사업 전면폐기를 촉구하고 있다.

주민들을 만나 사실여부를 파악 해본 결과 공사를 진행한 터널 앞 횡단보도는 무려 그 길이가 70m로 젊은 사람들도 건너기 힘들게 설계되어 있다. 또한 지하로 계획하는 구간도 급강하 경사구간이 있어서 주민들이 롤러코스터라고 부를 정도로 운전자 입장에서도 위험한 지역으로 지적을 받고 있다.

현재까지 시에서 많은 예산을 투입해 사업을 추진해왔지만 안전성, 기술성 등을 고려하여 주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시와 협의해 사업을 재검토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 주민들에게 하고 싶은 말

▲다시 한 번 저를 믿고 선택해주신 구민여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

앞으로 4년간 우리 동구를 사람이 중심이 되는, 주민들이 서로 소통하고 배려하는 살기 좋은 도시로 만들기 위해 저부터 주민들께 먼저 다가서서 작은 의견도 소중히 귀 기울이는 소통하고 이웃 같은 구청장이 되도록 노력할 것이다.

새로운 변화, 모두가 행복한 동구를 위해 모든 사업들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구정에 대한 구민여러분의 적극적인 동참과 성원을 부탁드린다.

양순열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순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인천만평
  • 김진호의 시사 움짤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