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0.28 수 15:00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사회 e-사람
15살 강희수 학생 심청효행상 대상 수상가천문화재단, 심청효행상 10명, 다문화효부상 3명, 다문화도우미상 3명
▲ 심청효행상 대상 강희수 천안성성중3학생 ⓒ 인천뉴스

 인당수에 몸을 던져 아버지의 눈을 뜨게 한, 심청이처럼 부모님께 성심을 다해 효를 실천하고 있는 효녀들이 선정되었다. 참된 효심으로 묵묵히 효(孝)를 다하는 ‘현대판 효녀 심청’ 들이다.

가천문화재단(이사장 윤성태)은 올해로 제20회를 맞는 심청효행대상에서 ‘심청효행상’ 부문 △대상으로 강희수(15세, 천안성성중 3), △본상으로 이은아(16세, 군산여상 1), 이하늘(16세, 신명여고 1)양이 선정됐다고 밝혔다.

또한 △특별상에는 김나영(18세, 백령고 3), 김미성(17세, 신림고 2), 김자인(19세, 대구한의대 2), 배수현(22세, 한예종 3), 이다나(15세, 평택청담중 3), 이신희(16세, 부산국제외고 1), 이재린(16세, 부산공고 1)양 등 7명을 확정했다.

한편 ‘다문화효부상’ 부문 △대상으로 오은성(28세, 전북 장수, 베트남), △본상에 누엔녹 바우자우(40세, 경기 양평, 베트남), 반서윤(29세, 강원 원주, 캄보디아)씨가 선정되었다.

‘다문화도우미상’ 부문에서는 △제주글로벌센터(센터장 오명찬), 충남다문화가정협회(회장 박인규), 파주샬롬의집(신부 이종민)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제20회 심청효행대상 각 부문별 대상 수상자에게는 장학금(상금) 1,000만원, 본상 수상자에게는 각각 장학금(상금) 500만원, 특별상 수상자에게는 각각 장학금(상금) 300만원과 100만원 상당의 무료 종합건강검진권 2장이 제공되는 등 총 1억원의 상금과 부상 등이 수여된다.

또한 수상자들에게는 장학금(상금)뿐 아니라 가천대 길병원 입원진료비 평생감액과 수상자 배출학교 등에는 교육기자재와 홍보비 등이 별도로 지원된다.

이번 심청효행대상 시상식은 특별히 20회를 맞아 가수 홍진영, 김범수, AOA 등이 출연하는 ‘바람개비 콘서트’를 준비해, 인천시민 3천명과 군인, 경찰, 사회복지단체, 장애인단체 등을 무료로 초대한다. ‘바람개비 콘서트’를 겸한 시상식은 11월 30일(금) 오후 6시 30분, 인천 송도컨벤시아에서 열린다.

심청효행대상은 가천문화재단 설립자인 이길여 가천길재단 회장이 지난 1999년에 고전소설 ‘심청전’의 배경인 인천광역시 옹진군 백령면에 심청동상을 제작, 기증한 것을 계기로 제정되어 20회를 맞는 올해까지 이어지고 있다.

수상자는 전국에서 응모한 후보자를 대상으로 서류심사와 현지 실사를 거친 후 학계·교육계·종교계·사회복지 관련 인사 등 11명으로 구성된 최종심의위원회를 통해 수상자를 확정했다.

전국에서 100명 이상의 후보자들이 추천을 받아 접수하면, 1달 남짓한 기간 동안 약 5,000㎞ 이상의 거리를 이동해가면서, 학교와 집에 가서 후보자와 추천인들을 직접 만나고 그들의 면면을 살펴 현장실사를 진행해오고 있다. 각계 전문가들로 구성된 최종심의에서는 각 위원들의 열띤 논의를 통해, 최종수상자를 결정해 발표한다.

한편 가천문화재단은 11월 29일(목)부터 12월 1일(토)까지 2박 3일간 수상자와 가족, 수상자 배출학교 교사 등을 인천으로 초청해 공연관람, 놀이공원 이용 등 다양한 문화체험 행사를 가진다.

[20년간 231명의 효녀·효부 전국에 효의 불 밝히다]

20년간 최북단 백령도에서 최남단 제주도까지 올해까지 총 231명의 심청효행대상 수상자가 배출되었다. 조용한 시골마을과 복잡한 도심 등 지역과 장소를 가리지않고 어떤 환경에서든 묵묵히 부모를 섬기고 가족을 위하는 효심을 발휘한 효녀와 효부들이다.

1999년 제1회 시상식은 효의 본고장인 백령도에서 심청각 준공 및 심청동상 제막식을 겸해 열렸다. 제1회 수상자들은 청와대에 초청받아 고(故) 김대중 대통령과 이희호 여사가 직접 격려하기도 했다.

심청효행대상은 제1회 수상자 3명을 시작으로 해마다 발전하여 제20회 수상자는 16명이다. 점차 늘어가는 다문화가정의 안정과 화목을 위해 2008년에는 다문화효부상, 2010년에는 다문화도우미상을 신설하기에 이르렀다.

수상자의 따뜻한 효심은 널리 회자되어 우리의 마음을 울리고, 자라는 아이들에게 귀감이 되었다. 8회 수상자인 안혜원 양은 아버지를 위해 자신의 신장을, 16회 수상자인 김하늘 양은 간이식을 해드렸다. 11회 수상자인 장희망 양은 청각장애가 있는 부모님의 귀가 되고, 17회 수상자인 김명은 양은 시각장애가 있는 아버지의 눈이 되어 보살피며 고사리 손으로 집안일을 도와 상을 받았다.

먼 타국에서 와, 몸이 편찮으신 시부모의 대소변 수발을 들기도 하고, 홀로 집안 살림을 꾸리면서도 효심을 잃지 않았던 34명의 다문화 가정 효부가 상을 받았다. 18회 수상자인 김수안(베트남)씨는 중풍과 치매로 고생하는 시어머니를 정성으로 돌봤고, 19회 수상자인 강혜진(필리핀)씨는 심장수술을 받은 시어머니를 지극히 간호했다.

수상자 중에는 간호사(6회 신원미)가 되어 아픈 사람을 성심으로 돌보고 있는 효녀도 있고, 어려운 환경에 있는 학생들을 진심으로 가르치는 선생님(12회 김보경)이 되어 사회 발전의 일원이 된 수상자도 있다. 또 공무원(14회 권유라)이 되어 열정을 바쳐 시민을 위한 봉사를 하고, 멋진 연주가(17회 강예주)가 되어 아름다운 선율을 들려주기도 하고 있다.

이처럼 심청효행대상은 진정어린 효를 실천하는 효녀들의 효심을 격려하고, 세상에 빛이 될 수 있도록 응원했다. 건강한 가정과 밝은 사회를 일구는 근간이 되는 효(孝) 정신을 각박한 세상에 널리 전파하고 보전하는데 온전히 힘써온 효의 길은 현재 진행형이다.

손경옥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경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인천만평
  • 김진호의 시사 움짤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