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2.5 토 23:30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교육 e-사람
인하대 송병철 교수 연구팀, 실시간 동공 추적 시스템 개발3차원 디스플레이에서 활용 가능한 새로운 동공 추적 기법 개발
▲ 고성능 실시간 동공 추적 장치를 개발한 송병철 인하대 전자공학과 교수. ⓒ 인천뉴스

인하대 전자공학과 송병철 교수 연구팀이 멀티카메라와 딥러닝을 활용한 고성능 실시간 동공 추적 기술을 개발했다고 11일 밝혔다.

송 교수와 최준호, 이강일 컴퓨터비전및영상처리연구실 연구원이 함께 개발한 기술은 가상현실과 증강현실, 홀로그램 등 3차원 디스플레이 장치가 작동할 때 딥러닝 등을 이용해 실시간으로 사용자의 동공 추적이 가능하도록 한다.

송 교수 연구팀이 개발한 기법은 기존 방식보다 간편하고 정확하다. 기존 동공 추적 기법들은 눈 영상에서 어둡거나 밝은 영역을 모델링해 동공을 검출하는 방식을 택하고 있어 정확도가 떨어진다. 반면 개발 기법은 적외선 카메라와 가시광선 카메라를 동시에 사용하는 딥러닝 기반의 검출 방식으로 정확도를 한층 높였다.

여기에 사람마다 동공이 달라 사용할 때마다 소정의 카메라 교정 과정이 필요했던 기존 방식과는 달리 송 교수 연구팀이 개발한 기법은 그런 작업이 필요 없도록 설계해 편리하고 효율적이다.

또 경량화 네트워크를 채택, 실시간 동작이 가능하도록 했다. 이는 사용자 시선을 실시간으로 정확히 파악해 현실감을 더욱 높일 수 있어 보다 생동감 넘치는 디스플레이 구현이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 송병철 인하대 전자공학과 교수가 만든 동공 추적 장치. ⓒ 인천뉴스

송병철 교수는 “우리가 개발한 제품은 현재 세계 1위 동공 추적 기술을 보유한 토비㈔의 최상급 모델보다 우수한 정확도를 보인다”며 “또 토비㈔ 제품과 비교했을 때 단가도 20배 이상 낮고 안경을 착용한 사람들의 동공까지 검출할 수 있다는 점에서 경쟁력을 가지고 있어 널리 상용화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손경옥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경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인천만평
  • 김진호의 시사 움짤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