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2.5 토 20:05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인터뷰 e-사람
“늘어나는 반려문화··· 행정 인력 보강 뒤따라야”한태호 인천시 농축산유통과 과장
▲ 한태호 인천시 농축산유통과 과장 ⓒ 인천뉴스

“반려견 1천만 시대에 발맞춰 우리 시에도 동물보호팀이 신설돼 ‘사람과 동물이 공존하는 도시 조성’을 목표로 함께 노력하고 있습니다. 다만 동물보호법 개정 및 관련 영업장 증가 등 업무량 가중으로 인한 해당 업무 인력부족 문제는 아직 풀어야 할 숙제로 남아 있습니다.”

한태호(57) 인천시 농축산유통과 과장은 올해 2월 ‘동물보호팀(2명)’이 신설돼 숨통이 조금 트였다고 강조하는 한편, 동물 관련 민원 증가 등 ‘인력 보강’ 필요성에 대해서도 강단있게 말을 이어나갔다.

그의 말에 의하면 각 군·구의 상황은 더 심각하다. 각 군·구청의 가축방역·축산물 위생점검 및 단속·동물보호법 업무 등 동물 관련 업무를 중첩해 맡고 있어 평균 1명이 채 되지 않는, 수치로 따지면 0.4~0.5명 정도의 인력이 동물보호 업무를 맡고 있는 실정이다.

농림축산검역본부에서 실시한 동물보호에 대한 국민의식 조사보고서에 따르면, 2018년 전국 반려동물 마리수는 개가 5,072천 마리, 고양이가 1,280천 마리이다.

2017년 조사 자료에 의하면 인천의 경우, 약 462천 마리의 개와 113천 마리의 고양이가 양육되고 있다는 추정 통계자료가 발표된 바 있으며 2018년 기준 실질적인 동물등록건수만도 85,280마리로 전국 17개 지자체 총 합계인 1,327,076마리 대비 6.5%에 달한다.

한 과장은 “인천시 뿐 아니라 전국적으로도 반려동물이 늘어남과 동시에 유기동물 또한 늘어나고 있는 추세”라며 “유기동물 보호 및 방지정책도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지난 25일 신설된 지 한 달 남짓된 동물보호팀에서 동물보호센터에서 안락사 위기에 처한 유기동물을 입양할 시에 해당 동물의 치료비 등 총비용의 50%(최대 10만원)에 해당하는 입양비를 지원받을 수 있는 정책을 추진하는 것도 이러한 노력의 일환일 것이다.

한 과장은 이어 “여름철에 증가하는 길고양이 소음 민원을 비롯해 유기견 포획 관련 민원 또한 지난해 9월부터 소방청의 119생활안전활동 출동기준 변화로 인해 사람을 물 수 있는 맹견 외에는 119가 아닌, 지자체가 단독으로 대응해야 한다. 또 지난 21일 동물보호법이 개정됨에 따라 각 지자체의 맹견 관리·감독·단속 업무도 강화됐다”며 “특히 최근에는 동물 관련한 판매업(미용·병원·카페 등)이 늘면서 인허가 관련 업무, 영업 단속 등 행정업무가 가중되면서 해당 업무 인력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토로했다.

실제로 2018년 동물보호관리시스템 통계자료에 의하면 인천시에 소재한 동물판매업은 297개소, 동물미용업 313곳, 동물위탁관리업 174개소 외에도 동물수입업 64곳, 동물생산업 76곳, 동물전시업23곳, 동물운송업19곳 등이 있다.

그러면서 “서울까지는 아니더라도 용인시의 경우, 조직개편을 통해 기존 1팀2명 체제에서 ‘1과 3팀’ 체제의 동물과로 확대 개편돼 동물문화팀·동물보호팀·동물구조팀(3팀·9명)으로 행정인력을 크게 늘린 사례가 있다”며 “인천시도 반려인과 반려견을 포함한 모든 시민들에게 보다 성숙한 행정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인력보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 과장은 이어 “좋은 소식도 있다”며 “올해 여름 안으로 송도에도 반려동물 놀이터가 건립돼 인천대공원과 계양꽃마루공원 등과 함께 반려동물을 위한 세 번째 명소가 탄생한다”고 덧붙였다.

이연수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연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인천만평
  • 김진호의 시사 움짤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