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9.19 토 14:30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민주 인천시당 청년위, 일본제품 불매 캠페인박찬대 의원·김성수 인천시의원 등 당원 30여명 참여

더불어민주당 인천시당 청년위원회는 지난 28일 오후 3시부터 6시까지 연수구 연수동 청능대로 일대에서 일본제품 불매 캠페인을 진행했다.

당원들은 주말 집중해서 내린 폭우에도 아랑곳 않고 일본 아베정권의 역사왜곡과 경제보복을 규탄했다.

이들은 직접 손 피켓 등을 제작해 ‘NO, Made in J!’, ‘가지도 먹지도 사지도 않겠습니다!’, ‘일본은 경제보복 철회하고 강제징용 사과하라!’ 등의 구호를 제창했다.

김성수 인천시당 청년위원장은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고 했듯 청년들의 기개와 패기로 일본 아베정권의 역사왜곡과 경제보복 규탄의 외침을 알리고자 나왔다”고 분개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조선일보와 중앙일보 등 일부 보수언론의 친일선동 행위도 즉각 중단해야 한다”며 “이번 대국민 일제 불매운동은 단순한 반일 감정이 아닌 친일파 척결과 대한민국 정체성을 찾는 중요한 갈림길이 될 것”이라고 못 박았다.

박찬대 국회의원은 “일본은 강제징용 배상판결이라는 정치적인 이유로 우리에게 경제보복을 가하고 있다.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까지 압박의 강도를 높여가고 있다”며 “이러한 일본의 모습은 바로 자유한국당이 추경을 볼모로 온갖 정치 현안을 엮어 자신들의 정략적 이익만 추구하고 있었던 모습과 유사하다”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그러며 “일본은 과거사 문제를 다시 꺼낸 것이 한국이라 주장하지만 고노담화 등 양국이 미래로 나아가는 평화의 발걸음을 파기한 것은 결국 일본이었다”고 분개했다.

그는 이어 “반성 없는 일본 정부의 치졸한 경제 보복은 결국 자충수가 되고 말 것”이라며 “일본 아베정권은 대한국 무역제재 방침을 철회하고 책임 있는 자세로 외교적 협의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양순열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순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인천만평
  • 김진호의 시사 움짤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