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9.23 수 13:00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여의도 통신
김교흥 의원, 제3연륙교 착공·경인고속도로 일반화구간 국비지원 요구3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

더불어민주당 김교흥 국회의원(인천 서구갑, 국토교통위원회)은 3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인천 제3연륙교 착공을 위한 절차 진행과 경인고속도로 일반화구간의 ‘제4차 대도시권 교통혼잡도로’ 지정을 요구했다.

인천 제3연륙교 사업은 인천국제공항이 위치한 영종과 청라 지역을 연결하는 다리 건설 사업으로 2025년 완공을 목표로 추진 중이다.

그동안 국토교통부와 인천대교 운영사업자 간 손실보전금 분쟁으로 환경영향평가 및 공유수면 점용∙사용 허가 등 진행 절차가 막혀있었다.

김교흥 의원은 국제상업회의소(ICC)의 손실보전금 판결 직후 막혀있던 인허가 절차를 다시 재개하도록 국토교통부와 협의해왔다.

이날 회의에서 김교흥 의원은 “제3연륙교의 올해 착공을 위해 국토부, 인천시, 인천대교사업자 간 소실보전에 대한 3자 협약이 조속히 체결되어야 한다.”고 주장했고, 국토부 김상도 항공정책실장은 “빨리 협약서를 맺을 수 있도록 진행하겠다.”고 답변했다.

경인고속도로 일반화구간 지하화공사에 국비지원도 요구했다.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는 5년 주기로 ‘대도시권 교통혼잡도로’를 지정하고 개선 사업에 국비 지원을 하고 있다.

2006년부터 현재까지 세 번에 걸친 교통혼잡도로 지정에서 부산 11건, 대구 10건, 울산 8건, 대전과 광주 7건에 비해 인천은 2건에 불과했다.

김교흥 의원은 “인천 인구가 점차 늘어남에 따라 교통 혼잡이 더욱 극심해지고 있다.”며, “교통혼잡도로 지정에 인천을 차별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현재 진행 중인 제4차 대도시권 교통혼잡도로 지정에 경인고속도로 일반화구간이 반영되어야 한다.”고 강조했고, 국토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황성규 상임위원은 “적극 검토하겠다.”고 답변했다.

강명수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인천만평
  • 김진호의 시사 움짤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