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1.24 화 21:30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생활/문화
인천지역 예술인 코로나19의 피해 대책 마련 '시급'인천문화재단, 문화예술분야 코로나19 피해 설문조사 결과 발표...응답예술인 96% 피해 호소

인천문화재단가 실시한 인천지역 문화예술분야 코로나19 피해 설문조사 결과,응답한 예술인의 96%가 피해를 호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문화재단은 이달 5일(수)부터 14일(금)까지 10일에 걸쳐 ‘인천 문화예술분야 코로나19 피해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이번 설문조사는 인천문화재단 온라인 홍보채널을 통해 약 1,500명의 예술인 및 시민들에게 전달되었으며, 이 중 21%인 317명의 응답 결과가 도출되었다. 이 중 예술인은 167명, 시민은 150명이 응답했다.

특히 이번 설문에 응답한 예술인의 96%인 160명이 코로나19로 인한 예술 활동의 피해를 호소했으며, 피해 유무를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6명으로 3.6%가 나왔다.

피해가 없다고 답변한 사람은 단 1명에 그쳤다. 피해의 유무를 잘 모르겠다는 응답의 경우, 코로나19의 발생 전·후 삶의 질이 다르지 않다는 의미로 해석이 가능하다.

예술인의 삶이 당초부터 매우 어려운 상황임을 보여주는 응답 결과라고 볼 수 있다.

코로나19로 인해 발생한 가장 큰 피해의 영역은 예술 활동의 근간이 되는 생계의 위협이었다.

주로 문화예술분야의 강의 활동 등의 중단과 지연, 행사 취소와 연기에 따른 수익금(입장료) 감소를 각각 36.6%, 31,6%가 응답했으며, 피해의 정도를 금액으로 추산한 경우 500만원 이상과 100~200만원 범위를 응답한 경우가 각각 27.5%와 23.9%로 집계되었는데, 이는 피해의 규모를 상반기 전체로 본 경우와 월 단위의 금액을 본 경우로 유추할 수 있었다.

코로나19로 인해 예술 활동 지속의 가장 어려운 점은 바로 경제적 수익감소로 활동의 어려움을 34.1%로 손꼽았으며, 그 뒤를 외부활동 참여 자제 분위기에 따른 모객의 어려움과 코로나19와 관계없이 예술 활동으로 생계유지의 어려움을 각각 19.2%, 18.6%가 꼽았다.

현 시점에서 예술인의 생계유지 어려움에 따른 긴급 자금지원과 무기한 연기되는 창작발표 등 행사의 재개를 시급하게 추진해야 하는 것으로 각각 35%와 22.5%가 답변했다.

코로나 종식을 가정하고 앞으로 문화예술 시설이 개선하고 강화해야 하는 지점에 대한 질문 문항에는 36%에 가까운 응답자가 비대면 문화예술활동의 확대 방안과 방법의 모색, 27.5%가 사회적 거리두기 장기화에 대비한 문화예술 관람 매뉴얼이 필요하다 응답했다.

또 예술인 응답자 167명 중 무려 163명이 주관식 문항에 구체적인 답변을 해 코로나19의 피해 심각성을 여실히 보여주었다.

주요 답변으로는 온라인 비대면 문화예술을 지속할 수 있는 교육 프로그램과 온라인 플랫폼 구축의 필요성, 예술인 긴급지원의 2차 시행을 필요로 했으며 더불어 예술인의 심리적 위기 상황에 대한 치유와 상담 프로그램의 필요성을 말했다.

시민들의 답변도 코로나19로 인한 문화예술 환경이 얼마나 위기인지 보여주는 결과가 나왔다.

코로나19의 발생 전과 후를 비교해 문화예술 시설 이용 빈도를 묻는 문항에 전체 응답자 150명 중 5명을 제외한 96%가 방문이 줄었거나, 중단했다고 답변했다.

그 이유로 약 72.7%가 감염 우려와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한 외부활동 참여 자제 분위기를 꼽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응답한 시민의 60% 이상은 코로나19가 장기화가 되더라도 향후 문화생활을 지속하겠다고 답변했다.

재단은 이번 설문조사를 진행한 8월 초 당시만 해도 사회적 거리두기의 완화로 문화예술 활동 등이 조금씩 펼쳐지고 있던 상황이라 피해 실태 점검을 통해 앞으로의 대응 방안을 모색하려 했다.

하지만 지난 8월 19일,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시행으로 인해 문화예술계가 다시 멈춰버려 앞으로의 예술 현장은 본 설문을 실행했던 2주 전 당시의 결과보다도 더욱 어려운 상황일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재단은 본 설문조사의 결과를 토대로 하반기에 예정되었거나 계획 중인 사업들을 점검하며 현장의 요구와 상황에 맞는 사업으로 재검토하고 있다.

비록 코로나19를 돌파할 최선의 선택은 아닐지라도 비대면, 무관중, 온라인 등의 필요성에 대해서는 심도 깊게 논의하며 관련된 계획을 추진하고 있는 중이다.

포스트 코로나에 대비한 이번 설문 조사를 시작으로 하반기 방역조치가 완화되는 시점에 맞춰 지속적인 예술 현장과의 간담회 등의 과정을 통해 다양한 의견 수렴을 지속할 예정이다.

이연수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연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인천만평
  • 김진호의 시사 움짤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