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1.1 일 10:05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사회
인천, 코로나19 확진 61명 추가...640명26일 오후 3시 기준

 -서구 주님의교회 26명, 확진자와의 접촉자 등 다수 발생 -

- 접촉자 추가 검사 및 감염경로 역학조사 중,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 당부

▲간재울중 학생과 교직원들이 검체 채쥐 검사를 받고있다.

인천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빠르게 번지고 있다.

인천시는 26일 오전 9시 기준으로 발표한 코로나19 확진자 13명 외에 오후 3시 기준으로 48명이 추가 발생해 전날 대비 61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인천시 코로나19 확진자수는 모두 640명이다.

이날 확진자로 확인된 60명에는 인천 서구에 소재한 A교회 신도와 가족 26명이 포함돼 있다. 또한, 서울 성북구 소재 B교회 관련 2명, 경기도 용인 C교회 관련 2명, 인천 남동구 소재 D교회 관련 2명, 인천 서구청 관련 2명 등이 추가 확진자로 확인됐다. 나머지 27명은 기존 확진자와의 접촉자 또는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증상발현자 등이다.

 특히, 서구 소재 A교회의 경우 역학조사 과정에서 지난 24일 확진 판정을 받은 신도(인-572)가 8월 15일 광화문 집회에 참가했다가 지난 23일 확진된 환자(인-539)와 20일 접촉한 사실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따라 시와 서구에서는 이 교회 신도 등 168명에 대해 전수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현재 109명이 검사를 받은 가운데, 인-539 확진자와 24일 확진된 2명(인-558, 인-572)을 포함해 총 29명이 확진된 것으로 확인됐으며, 음성은 61명, 19명은 검사가 진행 중이다. 나머지 59명에 대해서도 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시와 서구에서는 확진자들을 생활치료센터 또는 병원에 격리입원 조치하고 있으며, 자택에 대한 방역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해당 교회에 대해서는 방역작업을 마쳤으며, 25일부터 2주간 폐쇄 조치됐다. 

또한, 교회가 입주한 건물도 28일까지 폐쇄 조치됐으며, 전수 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한편, 시에서는 역학조사관 등 5명의 즉각대응팀을 파견해 현장조사와 함께 접촉자를 파악하고 있으며, 42건의 환경검체를 채취해 검사를 실시한 결과 1건이 양성, 41건이 음성으로 나왔다.

 김혜경 시 건강체육국장은 “인천에서도 집단감염은 물론 확진자가 계속 늘어나고 있어 지금 매우 심각하고 엄중한 상황이며, 확진자의 동선 파악과 감염경로에 대한 역학조사를 통해 지역사회로 확산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서는 개인위생이 매우 중요한 만큼 시민 여러분께서는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양순열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순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인천만평
  • 김진호의 시사 움짤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