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2.2 수 23:50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교육
인천시교육청 루원시티 이전 문제 "답보상태"김진규 시의원, 시정질문 '이전 방안 논의, 투명하게 공개' 촉구
▲인천시교육청 전경

인천시교육청 이전 문제가 인천시의회 시정질문에서 도마에 올랐다.

20일 열린 인천시의회 제266회 임시회 제4차 본회의 교육학예 전반에 관한 질문에서 김진규(서구 제1선거구) 의원은 인천시교육청 이전 문제 관련, 시와 교육청의 투명하고 공개적인 진행 사항 제시 및 이전 관련 대화 지속 필요성을 언급했다.

앞서 전날인 19일 열린 본회의 시정질문에서도 김 의원은 박남춘 인천시장에게 시교육청을 루원시티나 인재개발원 부지로 이전시켜 현 시교육청 건물을 인천시청사로 확대 사용할 것을 인천시에 촉구했다.

인천시청과 시교육청은 모두 청사규모 부족 문제로 수년째 골머리를 앓고 있다.

300만 인구를 가진 역동적인 도시로 성장해나가고 있는 인천시는 현재 인구수에 비해 청사기준면적을 확보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른 신청사 이전 문제 등은 꾸준하게 제기돼 왔고, 시는 청사를 추가로 확보하기 위해 시교육청을 루원시티나 인재개발원 부지에 이전시키고 현 시교육청사를 시청사로 쓰는 방안을 제시해왔다. 지난해 7월에는 인천시가 언론브리핑을 통해 공식제안하기도 했다.

그러나 몇 차례의 관련 실무협의에도 불구하고 이전에 필요한 비용 등 재원문제에 대한 이견을 좁히지 못해 교육청의 신청사 이전협의는 지지부진한 상태로 멈춰있었다.

또 최근 시가 부족한 청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시청 앞 새로 짓는 건물 10개 층 규모 매입을 추진하면서 시교육청 이전은 물건너간 간 것이 아니냐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김 의원은 시정질의를 통해 특히 “교육청 이전 의지가 여전히 유효한 것인지, 결과는 언제쯤 나올 수 있는지”에 관해 질문했다.

또 교육청 이전 관련해 최대 걸림돌인 이전 비용 산출 기준 문제 또한 ‘논의만 있고 진행은 없다’고 꼬집었다.

도성훈 교육감은 “그간 실무협의를 진행했으나 규모 및 재원 부담 문제 등 양 기관 간 이견이 있어 본격적인 검토가 미뤄지고 있는 상황이다”며 “다만 올해 상반기 인천시가 이전 관련한 재원에 대한 제시는 없이 교육청이 필요로 하는 미래교육청사 면적보다 하향된 면적을 제시받은 적은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시의 건물매입 관련해서도 사실로 확인했기 때문에 시의 제안이 유효한지, 향후 시에서 구체적인 재정비용 문제를 포함한 실무차원 검토 및 논의를 요구하면 협의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다만 향후 인천시교육청의 미래청사는 인천만의 특화되고 미래인천교육의 중심센터로서 필요한 사무 공간, 시민소통 공간, 복지 지원시설 등을 고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연수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연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인천만평
  • 김진호의 시사 움짤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