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0.28 수 08:45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사회
'어린이집 원아 폭행' 범죄사실 5건…영창 청구"순간적으로 이성을 잃었던 것 같다"

   
 
  ▲ 이성호 인천 연수경찰서장이 16일 오후 경찰서 4층 강당에서 어린이집 아동 학대 폭행 사전에 대해 중간수사 브리핑을 하고 있다.ⓒ 신창원기자  
 
어린이집 아동 학대 폭행 사건을 수사 중인 인천 연수경찰서는 16일 보육교사 양(33,여) 모씨가 원생을 상대로 학대한 정황을 추가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추가로 확인한 범행을 포함해 총 5건의 범죄 사실을 넣어 이날 오후 아동복지법상 학대 혐의로 양씨에 대해 구속 영장을 신청했다.

이성호 연수서장은 이날 오후 4시  중간수사 브리핑에서 "양씨가 폭행 이후 여러 원생이 무릎 꿇고 보는 앞에서 토사물이 떨어진 곳으로 기어와 토사물을 손으로 집어 들어 먹게 하는 등 비상식적인 행동을 한 것 외에 학대한 정황이 추가로 5건이 나왔다"며 전날 긴급체포 배경을 설명했다.

이 서장은   "폭행 장면이 담긴 동영상이 언론을 통해 대중에 공개돼 사회적인 공분을 샀고, 양씨가 1차 조사를 받고 귀가한 뒤 휴대전화를 꺼두고 외부와 연락을 두절한 채 잠적, 은신하는 등 도주의 우려가 있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덧붙였다.

   
 
  ▲ 인천 연수구 송도동의 한 어린이집에서 4세 원아의 얼굴을 때린 혐의를 받고 있는 보육교사 양 (33,여)모씨가 경찰에 긴급체포돼 15일 저녁 인천 연수경찰서로 압송되고 있다.ⓒ 신창원기자  
 
경찰은 양씨가 지난해 9월 밥을 흘리면서 먹는다는 이유로 네 살배기 다른 원생의 등을 손으로 때린 정황도 확인했다.

또 지난해 11월엔 버섯을 먹고 토를 했다는 이유로 또래 여자 아이의 뺨을 때린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이 같은 추가 학대 정황을 전날 조사한 피해 아동 4명으로부터 확인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양씨가 긴급 체포된 이후 진행된 조사에서 지난 8일 원생 B(4)양의 얼굴을 강하게 후려친 부분에 대해서는 인정했지만, 여전히 추가 폭행 혐의에 대해서는 부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12일 1차 조사에서 "습관을 고치려는 훈계 차원이었다"고 주장한 양씨는 15일 조사에서 원생을 비상식적 으로 폭행한 이유에 대해 "왜 그랬는지 모르겠다. 순간적으로 이성을 잃었던 것 같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창원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창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인천만평
  • 김진호의 시사 움짤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