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0.28 수 09:15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사회
뿔난 인천대 인천시청앞에서 대규모 규탄 집회총학생회· 총동문회 1천500명 "인천시 재정지원 협약 이행 촉구"

   
 
  ▲ 7일 오후 인천시청 미래광장에서 인천대 총학생회와 노동조합, 총 동문회 1500여명이 재정지원협약의 성실한 이행을 인천시에 촉구하고 있다.ⓒ 신창원기자  
 
   
 
  ▲ 7일 오후 인천시청 미래광장에서 인천대 총학생회와 노동조합, 총 동문회 1500여명이 재정지원협약의 성실한 이행을 인천시에 촉구하고 있다.ⓒ 신창원기자  
 
인천대학교가 재정 정상화를 위해 총결기에 나섰다.

인천대 총학생회와 노동조합, 총 동문회는 7일 오후 3시 인시청 앞 미래광장에서 총궐기대회를 열고 재정지원협약의 성실한  이행을  인천시에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시청 앞 미래광장에서 출발하여 시교육청과  시청 주위를 한바퀴돌며 인천대 재정지원을 외면하는 인천시를 규탄하는 가두 시위를 펼쳤다.

인천대 총학생회 등은 이날 성명에서 "인천대가 법인 국립대로의 전환 3년차인 2015년 사상 초유의 재정난에 시달리고 있다"며 "법인국립대로 전환하던 2013년 인천시는 인천대와 국립대학법인 인천대학교 지원에 관한 협약서를 맺었다"고 밝혔다.

이어 "협약서에는 인천대를 지역거점 국립대학으로 육성하기 위해 2017년까지 매년 300억원의 대학운영비를 보조하고 총1500억원의 차입금 지원 등 인천대 국립대 법인화 지원계획과 인천대-인천전문대 통합지원계획에 의한 9432억원을 대체하기로 되어 있다"며"하지만 2014년 하반기 인천시는 인천대에 지급해야 할 300억원 중 절반인 150억원만을 본예산에 편성했고. 나머지 150억원은 추가 경정예산에서 반드시 편성하겠다고 공문을 통해 약속했지만 아직까지 인천대에 대한 예산은 편성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게다가 "본예산에 편성되어 있는 150억원 역시 반 년 동안 단 한푼도 지급하지 않았으며  급기야는 교직원의 임금 체불과 공공요금 체납위기에 직면하는 상황에 이르자 지출해야할 금액 96억원만을 지급했다"고 비난했다.

   
 
  ▲ 7일 오후 인천시청 후문 도로에서 인천대 총학생회와 노동조합, 총 동문회 1500여명이 재정지원협약의 성실한 이행을 인천시에 촉구하며 가두시위를 하고 있다.ⓒ 신창원기자  
 
특히  "인천대학교가 과거 시립대 시절에 조성한 발전기금과 지방대학특성화기금에 관한 조례를 폐지해 인천대의 자산마저 강탈하려는 시도를 했다"며 "올해 운영비 300억원중 204억원은 시의 재정상황을 운운하며 양해를 바란다는 통보까지 보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인천대는 등록금이 모두 소진되는 11월 다시 재정위기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며 "공립대 중 두번째로 높은 등록금으로 국공립대 평균 등록금보다 1년 80만원씩 더 내고 있는 현실도 부족해 이제는 그 마저도 위협받는 상황에 놓인 것"이라고 인천시를 성토했다.

인천대 구성원들은 총궐기대회를 시작으로 인천시와의 어떤 방법도 마다하지 않는 투쟁을 결의하며 인천대 지원협약을 성실히 이행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 7일 오후 인천시청 계단에서 인천대 총학생회가 농성용 텐트를 치려고 하자 시청 직원들이 저지하고 있다.ⓒ 인천대 총학생회  
 
인천시 규탄집회에 나선 인천대 총학생회와 총 동문회는  이날 인천시의 재정지원 약속 이행을 촉구하며 인천시청 앞에 텐트를 치고 농성에 들어갔다.

양순열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순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인천만평
  • 김진호의 시사 움짤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