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9.20 일 09:20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사회
인천대 지원 협약 이행 요구 '공허한 메아리'인천대 교수 219명 성명 발표와 인천대 재정정상화 구성원 대책위 기자회견 잇따라

   
 
  ▲ 19일 오전 인천시청 앞에서 인천대 재정정상화 구성원 대책위가 기자회견을 열고 인천대 지원 협약 이행을 인천시에 촉구하고 있다.ⓒ 신창원기자  
 
지난 7일부터 인천시청앞에서  인천대 지원 협약 이행을 촉구하며  천막 농성를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219명의 인천대 교수의 성명서 발표와 인천대 재정정상화 구성원 대책위원회가 기자회견을 통해 인천시를 압박하고 나섰지만  인천시가 반응을 보이지 않아 협약 성실 이행요구가 '공허한 메이리'가 되고 있다.

인천대 재정정상화 구성원 대책위원는 19일 오전 11시 인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인천대 재정문제 해결을 인천시에 촉구했다.

 이들은 인천시가 당초 약속한 인천대 지원에 관한 협약을 제대로 지키지 않아 인천대의 생존권과 학생들의 교육권이 위협을 받고 있다며 인천대 지원협약을 성실히 이행할 것을 인천시에 강력하게 요구 했다.

인천대 교수들도 대학 운영비 지원 의무를 충실히 이행해줄 것을 인천시에 촉구했다.

인천대 교수 219명은 18일 성명을 내고 "인천시는 법인화 원년부터 5년간 매년 300억원을 학교 운영비로 지원해야 하지만 올해 예산에는 150억원만 책정됐다"며 "회계연도 마감이 다가오는데 어떻게 하겠다는 것인지 분명한 답변조차 없다"고 지적했다.

교수들은 "학교와 관련된 모든 일에 대한 궁극적 책임은 결국 기관장인 총장의 몫이다"며 "시장과 총장은 사안의 중대성을 인식하고 확실한 조치를 즉각적으로 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인천대 교수진은 전체 교수 455명 중 파견·휴직·출장 교수를 제외하고 219명의 서명을 받아 성명을 발표했다.

   
 
  ▲ 지난 7일 오후 인천시청 미래광장에서 인천대 총학생회와 노동조합, 총 동문회 1500여명이 재정지원협약의 성실한 이행을 인천시에 촉구하고 있다.ⓒ 신창원기자  
 
이에 앞서 인천대 총학생회와 노동조합, 총 동문회는 지난 7일 오후 3시 인시청 앞 미래광장에서 총궐기대회를 열고 재정지원협약의 성실한 이행을 인천시에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시청 앞 미래광장에서 출발하여 시교육청과 시청 주위를 한바퀴돌며 인천대 재정지원을 외면하는 인천시를 규탄하는 가두 시위에 이어 천막농성에 들어갔다.

   
 
  ▲ 19일 오후 인천시청 앞에서 인천대 총학생회 회원이 '인천대 지원 협약 이행'을 인천시에 촉구하며 13일째 천막 농성을 하고 있다.ⓒ 신창원기자  
 
인천대는 2013년 1월 시립대에서 국립대로 전환됐다. 인천시는 2013년부터 5년 동안 매년 300억원씩 대학 운영보조금을 지급하기로 인천대와 협약을 맺었지만 시 재정난 때문에 지급에 차질을 빚고 있다.

법인국립대로 전환하던 2013년 인천시는 인천대와 국립대학법인 인천대학교 지원에 관한 협약서를 맺었다.

협약서에는 인천대를 지역거점 국립대학으로 육성하기 위해 2017년까지 매년 300억원의 대학운영비를 보조하고 총1500억원의 차입금 지원 등 인천대 국립대 법인화 지원계획과 인천대-인천전문대 통합지원계획에 의한 9432억원을 대체하기로 되어 있다.

하지만 2014년 하반기 인천시는 인천대에 지급해야 할 300억원 중 절반인 150억원만을 본예산에 편성했고. 나머지 150억원은 추가 경정예산에서 반드시 편성하겠다고 공문을 통해 약속했지만 아직까지 인천대에 대한 예산은 편성되지 않았다.

게다가 본예산에 편성되어 있는 150억원 역시 반 년 동안 단 한푼도 지급하지 않았으며 급기야는 교직원의 임금 체불과 공공요금 체납위기에 직면하는 상황에 이르자 지출해야할 금액 96억원만을 지급했다.

특히 인천시가 과거 시립대 시절에 조성한 발전기금과 지방대학특성화기금에 관한 조례 폐지 시도와 올해 운영비 300억원중 204억원은 시의 재정상황을 운운하며 양해를 바란다고 통보해 인천대 구성들의 거센 반발을 사고 있다.

양순열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순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인천만평
  • 김진호의 시사 움짤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