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0.29 목 02:20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사회
영종·용유 주민들 "인천공항, 세감 감면 안 돼"

   
 
  ▲ 인천 중구 영종·용유지역 주민들이 29일 오전 인천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인천공항공사 지방세 감면기간 연장 반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신창원기자  
 
인천공항공사가 시에 지방세 감면기간 연장 요청을 하자 지역 주민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공항공사가 많은 혜택을 받으면서도 지역주민과 지역사회에 인색하다는 게 이유다.

인천 중구 영종·용유지역 주민들은 29일 오전 인천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작년 매출액 1조8천억원에 7천7백억원의 순이익을 냈음에도 비행기 소음 및 확장공사 등으로 고통받는 지역주민과 지역사회는 아랑곳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정부에는 매년 2천억원에 가까운 이익금을 배당하면서도 인천과 중구 영종용유지역에는 20억원 남짓한 돈을 쓰면서 생색을 내고 있다"고 말했다.

주민들은 ▲세금 감면 협상 중단 ▲공항공사 징수 세금 지역 기반시설 투자 ▲재산세 감면 특혜 지방세법 시행령 개정 ▲공항공사 사장 경질 ▲세무전담부서 신설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 인수 및 통행료 무료화 ▲상생 발전협의체 구성 ▲제3연륙교 조기 착공 협조 ▲공항철도 수도권 통합환승 요금제 영종용유지역까지 확대를 정부,인천시,중구청,인천국제공항공사 등에 촉구했다.

지역 주민들은 자신들의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시 서명운동, 1인 시위, 대규모 집회 등을 전개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2001년 개항 이후 1,760억 원 상당의 사회공헌사업과 지방세 3,770억 원 납부 등 모두  5,530억 원 상당액을 인천지역사회에 직접적으로 기여해왔다"고 해명했다.

공항공사는  특히 "인천시 소재 공기업들 중 유일하게 지역사회 공헌 전담부서를 신설하여 매년 100억 원이 넘는 인천시 사회공헌 및 복지사업 추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신창원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창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인천만평
  • 김진호의 시사 움짤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