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1.27 금 05:55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24
바람피운다며 동거녀 살해한 50대 선원 체포남동서, 구속영장 신청 예정

동거녀가 바람을 피운다고 의심해 흉기를 휘둘러 숨지게 한 50대 선원이 경찰에 붙잡혔다.

남동경찰서는 선원 A(58)씨를 살인 혐의로 긴급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16일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0시 50분쯤 인천 남동구 구월동 소재 한 빌라에서 동거녀 B(55)씨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흉기에 찔린 B씨가 피를 많이 흘리자 A씨는 스스로 112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119에 협조 요청을 한 뒤 현장에 출동했지만 B씨는 이미 숨진 상태였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경위와 동기 등을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문한기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한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인천만평
  • 김진호의 시사 움짤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