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1.29 일 17:00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IPA, 인천항 신규배후단지 활용계획 수립에 나서성장 잠재력있는 화물을 유치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해 물동량 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

인천항만공사는 인천항의 물류부지 부족 해소를 위해 총 486만 6천㎡의 배후물류부지 공급 계획을 세우고 이와 관련된 신규배후단지 활용계획 수립 용역에 착수할 계획이라고 20일 밝혔다.

인천항만공사(이하 IPA)가 내년 하반기부터 신규 공급하는 물류부지는 북항배후단지(북측) 17만 1천㎡와 아암물류2단지 251만 7천㎡, 신항 배후단지 217만 8천㎡이다.

IPA는 신규 배후단지 공급 이전, 각 배후단지 별 수요조사를 실시하고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구체적인 배후단지 활용 방안을 수립하기 위해 다음달부터 연말까지 '인천항 신규배후단지 활용계획 용역'을 실시한다.

용역 결과는 배후단지 공급 시기와 예비타당성 조사를 주관하는 해양수산부, 기획재정부 등 중앙부처에 제출해 신규 배후단지 조기 공급 타당성을 확보하는데 활용될 것으로 보인다.

IPA는 이번 용역을 통해 수요조사와 더불어 인천항 주요수출입 화물 분석을 실시함으로써 유치 대상 업종과 타깃 기업을 선정하고 해당 기업 유치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또한, 중소물류기업 공동물류센터, e-Commerce 클러스터, 신항 LNG 냉열 이용 냉동‧냉장 클러스터 등 유치시설에 대한 세부 운영방안과 신규 비즈니스 모델에 대한 검토도 이루어질 예정이다.

IPA에 따르면 인천항은 2008년 아암물류1단지, 2012년 북항배후단지(남측) 이후로 추가적인 배후단지 공급이 이루어지지 않았다.

IPA 물류육성팀 김종길 실장은 "인천항의 신규 항만배후단지 활용계획을 수립함으로써 한‧중, 한‧베트남 FTA 등 기회요인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겠다"며, "인천항에 성장 잠재력있는 화물을 유치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하여 물동량 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는 것이 목적”이라고 강조했다.

문한기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한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인천만평
  • 김진호의 시사 움짤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