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2.5 토 10:55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경제/IT e-사람
세계 최고 수준의 '그래핀 슈퍼커패시터' 개발인하대 박수진 화학과 교수
   
  ▲ 박수진 인하대 화학과 교수  

인하대 박수진 화학과 교수가 최근 부직포 형태의 전기에너지 저장장치를 개발, 입을 수 있는 첨단 장비의 상용화를 앞당겨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인하대는 최근 박 교수가 새로운 전기에너지 저장장치 개발에 대한 내용을 담은 ‘Maximizing volumetric energy density of all-graphene-oxide-supercapacitors and their potential applications for energy harvest’(에너지 밀도가 극대화된 그래핀-그래핀산화물 슈퍼커패시터 및 에너지 수확용 소재로서의 잠재성)를 발표하면서, 이 논문이 에너지 저장관련 분야 권위지인 저널 오브 파워소스(Journal of Power Sources) 온라인 판 최신호에 게재됐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나노바이오연구실 박상윤‧신민균 박사 연구팀과 퓨리텍이 함께 수행했다.

박 교수가 개발한 기술은 부직포 형태를 한 그래핀-그래핀산화물 만으로 구성된 전기 에너지 저장장치이며, 탄소만으로 이뤄진 시트 형태의 규격을 갖춘 장치다.

이번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새로운 저장장치를 상용화하면 각종 금속 장치는 이것으로 대체가 가능하게 된다.

이 장치는 금속이 없어도 전기 이동이 가능하고 금속보다 전기 전도 정도도 우수하며, 내구성이 높은데다 전류가 흐를 수 있는 표면적이 넓어 저장 장치의 성능을 높일 수 있다.

또 전기가 흐르면서 발생할 수 있는 전기 감전 등의 위험도도 낮출 수 있어 착용 기술 상용화와 스마트 의류 개발을 앞당길 것으로 전망된다.

자연발화하면 유해물질 대신 물과 이산화탄소 등의 생체에 무해한 물질이 배출되기 때문에 극한환경에 노출돼 있는 이들을 위한 의류를 만들어내는 데도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박수진 교수는 "개발된 그래핀-그래핀산화물로 구성된 부직포는 내열성, 전기전도도가 우수하며 높은 에너지밀도를 갖춰 웨어러블 센서의 전력원 등 특수의류의 스마트 소재 등으로 높은 활용성이 있을 것"이라며 기대를 나타냈다.

문한기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한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인천만평
  • 김진호의 시사 움짤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