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1.27 금 05:10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인천시 소래포구 어시장 긴급복구 지원…양성화 대책 마련해야더 민주당 인천시당 '소래어시장 피해복구 특위 구성
   
  ▲ 20일 오전 10시30분 인천시 재난안전본부는 인천시청 2층 브리핑룸에서 '소래포구 어시장 화재 지원방안' 기자회견을 열고 김상길 재난안전본부장이 피해상인에 대한 지원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문한기 기자  

[인천=문한기 기자] 인천시가 소래포구 어시장 화재사고 관련해 '긴급복구 지원방안'을 발표했다.

김상길 인천시 재난안전본부장은 20일 오전 10시30분 인천시청 2층 브리핑룸에서 '소래포구 어시장 화재 지원방안' 기자회견을 열고 피해상인에 대한 지원방안을 발표했다.

시는 국민안전처가 지원한 10억원을 재난안전 특별교부세 긴급지원으로 ▲화재 잔재물 처리비 ▲폐기물 처리비 ▲긴급복구에 소요되는 비용에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또한 1개월 이내 영업 재개를 목표로 '화재복구 지원본부'를 구성 운영하여 시설 복구를 신속하게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긴급복지지원 국비 96억, 인천 SOS 복지안전벨트 시비 30억 등 실제 점포 운영자를 대상으로 조사하여, 지원기준(소득·재산 등)에 따른 대상자 지원에 우선시 할 것으로 보인다.

   
  ▲ 소래포구 종합어시장 구획도  

시는 피해상인들 중 기준중위소득 75% 이하, 일반재산 1억3천500만원 이하, 금융재산 500만원 이하인 실제 점포 운영자에게는 1인 42만8천원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어 피해상인들에 관련해 지방세에 대한 신고·납부기한 등 최대 1년까지 연장하고, 화재로 건축물·자동차·기계장비가 멸실·파손되어 대체취득하는 경우 취득세·등록면허세 및 자동차세를 면제해준다.

지난 18일 화재가 발생한 소래포구 어시장은 지붕이 천막과 비닐로 되어있어 화재보험 가입이 안된다. 뿐만 아니라 스프링클러 설치도 불가능한 상태이다.

인천시는 지난 2014년 4월부터 진행해온 소래포구(427,539㎡) 국가어항 지정 추진을 올해 상반기에 할 계획이며, 오는 2018~2019년 1년동안 실시 설계하여 2020년에 공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그러나 시는 40년 넘게 무허가 시설인 소래어시장의 양성화 대책은 구체적으로 제시하지 못했다.

이번 화재가 발생한 소래포구 어시장은 무허가 시장으로 국유지 개발제한구역에 있어 시장이 들어설 수 없는 곳이다.

하지만 1970년대 상인들이 하나둘 장사를 한 것을 시작으로 현재의 시장 형태를 갖추었다.

시와 구는 2014년부터 소래포구를 국가 어항으로 지정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지만, 국가 어항 지정이 실현될지는 불투명하다.

   
  ▲ 같은날 오전 더불어민주당 인천시당은 상무위원회를 개최해 '소래포구 어시장' 긴급 피해 복구 대책을 논의하고 있다.  

또한, 인천시교육청도 같은날 박융수 교육감권한대행 주재로 '소래포구 화재 피해가구 학생교육비 지원대책 마련'에 대하여 긴급회의를 가졌다.

고등학생에게는 2017년 3월1일부터 오는 2018년 2월28일까지 ▲입학금 ▲수업료 ▲학교운영지원비 ▲급식비를 전액 지원하며, 초·중·고등학생에게는 공통적으로 방과 후 학교 자유수강권(연간 60만원 범위내)과 수학여행, 수련활동 등 체험학습비를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시교육청은 지원 대상 학생들이 파악되는 대로 해당 학교에 관련 예산을 배부할 계획이며, 피해 가정 학생들이 누락되지 않도록 인천시청 및 남동구청과 협의하여 피해 가정 지원에 적극 동참할 방침이다.

피해학생 현황은 현재 시점까지 정확히 파악되지 않고 있으며, 각 학교와 남동구청을 통해 오는 22일쯤 집계될 예정이다.

같은날 오전 더불어민주당 인천시당은 상무위원회를 개최해 '소래포구 어시장' 긴급 피해 복구 대책을 논의 했다고 밝혔다.

박남춘 시당위원장은 "긴급 피해 복구를 위한 국민안전처 특별 교부금 10억원은 이미 투입되었다"며, 현재 예비지정이 이뤄진 소래포구의 국가어항 지정이 신속히 이뤄져야 할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는 소래포구가 국가어항으로 지정되면, 향후 국가차원에서 체계적인 정비와 지원이 이뤄질 수 있기 때문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박찬대 국회의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소래어시장 피해복구 특별 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박규홍 인천남구을 지역위원장과 김영분 시당여성위원장, 이강호 인천시의회 부의장을 대책위 부위원장으로 선임했다.

특별대책위는 인천시와 남동구가 안전 및 소방 관리 책임을 소홀히 한 부분을 점검해 개선을 요구하면서, 소래상인연합회 관계자를 만나 의견을 청취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민주당 인천시당은 오는 4월 소래포구 성수기를 대비해 긴급복구에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 20일 시청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간부회의에서 유정복 인천광역시장이 소래포구 화재와 관련해 유관기관 및 실·국으로부터 수습 상황을 보고받고 신속한 복구 및 재발방지 대책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한편, 유정복 인천시장은 소래포구 어시장 화재 당일인 토요일 새벽에 이어 일요일에도 화재현장 및 종합어시장을 방문해 소래포구를 찾은 많은 시민들을 만나 화재에도 불구하고 시민들의 소래포구 시장 이용을 당부했다.

사고현장에서 유정복 시장은 "소래포구 화재사고로 어시장은 일부 소실되었으나 화재 피해가 없는 대다수 상가들은 정상영업 중에 있다"면서, 이 날 소래포구 어시장을 찾은 많은 관광객들에게 감사의 말씀을 전했다.

인천시는 지난 19일 11시 전성수 행정부시장 주재로 '소래포구 어시장 화재 수습복구 긴급 실무대책회의'를 갖고 지원 대책을 논의하며, ▲국민안전처 지원 특별교부세 10억원 활용방안 ▲피해 상인 긴급지원 방안 ▲사고 재발방지대책 ▲유관기관 협업 등 12개부서 과장들과 대책을 강구했다.

문한기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한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인천만평
  • 김진호의 시사 움짤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