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1.1 일 01:00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동암역 출입구 음주차량 '급발진'…행인 3명 다쳐경찰 "운전자가 술이 깨는 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 조사할 계획"
   
  ▲ 지난 29일 오후 9시쯤 인천시 부평구 동암역 남광장에서 회색 쏘나타 승용차 1대가 출입구 계단으로 급발진해 지나가던 행인 3명을 들이 받고 멈춰서 있다. 사진제공=한국철도공사  

인천시 부평구 동암역에서 음주차량이 행인 3명을 들이 받은 사고가 발생했다.

인천시 부평구 동암역 남광장에서 29일 오후 9시쯤 회색 쏘나타 승용차 1대가 출입구 계단으로 급발진하며 지나가던 행인 3명을 들이 받았다.

운전자 A(63)씨는 앞서 역앞에 군밤차량을 들이받고 출입구 앞 도로변에 차를 세웠지만 차량 밖으로 나오지않았다.

근처에 있던 행인들이 A씨에게 차 밖으로 나오라고 하자 A씨는 다시 차의 시동을 걸고 동암역 남광장 입구 계단으로 급발진해 3명을 들이받았다.

차에 치인 행인들은 인근병원으로 이동되어 치료를 받고있다.

   
  ▲ 30일 오전 9시 동암역 남광장 출입구에 음주운전사고 흔적들이 고스란히 남아있다. ⓒ문한기 기자  

당시 사고현장에 있던 상인들 중 한분은 "처음 들이 받은 군밤차량이 없었으면 차량이 인도로 돌진해 많은 사람들이 위험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경찰조사결과 운전자 A씨는 면허 정지 수준의 해당되는 수치가 나왔다고 밝혔다.

경찰관계자는 A씨가 술이 깨는 대로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다.

문한기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한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인천만평
  • 김진호의 시사 움짤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