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0.28 수 09:00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생활/문화 문학이 있는 삶
정미소 시인 시집 ‘벼락의 꼬리’ 발간
     
  ▲ 정미소 시인    

정미소 시인의 두 번째 시집 '벼락의 꼬리'(리토피아, 9,000원)가 출간됐다.

이번 그의 시집은 시정시의 본질에 충실하면서도 참신한 존재론적 기획이 엿보이는 시세계를 보여주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총 78편의 작품이 4부로 나뉘어 수록되어 있다. 

그는 시인의 말에서 ‘그를 덜어낸 자리에 나무 한 그루를 심었습니다. 새들이 와서 쉬었다 가고 깃털 같은 말들이 열매로 떨어집니다. 햇살이 다가와 젖은 그늘을 말리고 간 오후의 처마가 넉넉해서 좋습니다’라고 적어 자신의 시가 세상에 한 그루 나무가 되기를 희망하는 소박한 세게에서 출발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정미소 시인은 2011년 ≪문학과창작≫으로 등단했으며 시집 <구상나무 광배>가 있다. 막비시동인으로 활동하고 있다.

 

나뭇잎은 나무의 입이다

 

해질녘, 2층 방 창문을 두드리는 먹감나무의 두툼한 입술에 귀 기울인다 말하고 싶어 내 창을 기웃거리는 안색이 붉은 나뭇잎, 달싹거리는 잎을 따라 줄기와 몸통에 고인 말들의 문이 문을 두드린다 바람이 불 때마다 아랫입술을 도르르 말았다가 펴는 입, 말매미의 울음과 고추잠자리 쉬어간 자국마다 실주름이 진다 빈 감꼭지가 풋풋한 여름으로 차오르는 소리를 듣는다 천둥과 장맛비와 긴 가뭄이 가두었던 먹감나무의 깊은 그늘이 한 걸음 두 걸음 다가오고 있다 나무의 입이 무거운 속내를 열고 있다.

 

느티나무에게

 

카페 ‘몽마르트’에서 바람에 흔들리는 은발의 고목에 귀 기울인다 몸 하나로 수직의 하늘을 건너고 있는 우직한 어깨 너머로 오후 네 시의 햇살이 숄을 두른다 티스푼으로 홍차의 티백을 꾹꾹 누르며 봇물 터지는 너의 매무새에 속말을 연다 숨죽인 계절에도 황소바람은 불어와 심장에 네 개의 스턴트를 박고 벼락 맞은 봄 품에 안았던 황조롱이도 일가를 이루어 떠나고 딱 지금이야 죽고 싶어 합병증이 도사리는 뿔테 안경 너머 동공이 출렁거린다 오후 네 시의 몽마르트 긁히고 멍들고 깁스로 이은 쇳조각을 따라 에디뜨삐아프의 젖은 음성이 진통을 몰고 온다 내 얘기 들어줘서 고마워 느티나무야.

 

초승달에게 반하다

 

그의 내향성은 후천적이다 천성이 어질고 반듯하여 피붙이의 보살핌을 조석의 낙으로 삼으니 기질이 유순하나 성나면 올가미의 올을 물어내며 생채기를 남긴다 바닥의 바닥을 또각거리며 몸을 옥죄는 세상의 뒷골목 군소리 없이 버틴 하이힐의 저 안쪽 비좁은 숨 막힘이 박리증에 시달린다 울분이 고여 제풀에 사색이 된 엄지발톱 입과 귀를 닫은 채 안으로 안으로 파고든다 피붙이의 허물을 덮으려고 안간힘 쓴 그의 등에서 초승달이 웃는다 각질 더미에서 더는 버틸 수없는 그의 속 소리를 끌어안는다.

장종권  myhanbando@hanmail.net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종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인천만평
  • 김진호의 시사 움짤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