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0.28 수 08:50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사회
트럼프 미 대통령 방한 부평 미군기지 오염 정화 촉구인천시민단체, 미 대사관에 항의서한 전달
   
▲ 인천시민단체가 7일 미대사관 앞에서 미군기지 오염 실태를 고발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제공=인천녹색연합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7일 방한하는 것에 맞춰 인천지역 제정당과 시민사회단체가 미군기지 오염실태를 고발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항의서한을 미대사관에 전달했다.

인천지역 제정당과 시민사회단체는 7일 오후 2시 서울 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다이옥신 검출 등 심각한 미군기지 오염실태를 고발했다. 또한 "한미연합사를 비롯하여 미군기지를 잔류없이 반환할 것"과 "불평등한 SOFA개정"을 촉구하고 항의서한을 낭독하고 미대사관에 전달했다. 

환경부가 지난 10월 27일 발표한 부평미군기지 내부 오염원에 대한 조사결과에 따르면 부평 미군기지는 다이옥신과 유류, 중금속에 복합적으로 심각하게 오염되어 있다.

다이옥신은 인류가 만들어낸 가장 치명적인 맹독성물질이며, 1급 발암물질이다. 미 환경청(EPA)도 암을 유발하며 생식기관, 발육기관, 면역기관 및 호르몬에도 피해를 주고 체내에 축적된다며 다이옥신의 위험성을 경고한 바 있다. 

부평 미군기지에서 다이옥신의 일본 토양기준(한국은 기준치가 없음)인 1,000pg-TEQ/g을 초과한 곳이 7군데로 최고농도는 기준치의 10배를 넘는 1만347pg-TEQ/g이다. 

시민단체는 "특히 5미터 심토에서까지 다량의 다이옥신이 검출된 것은 지난 2011년 캠프 캐롤에서 시작된 고엽제 매립, 처분 의혹을 상기시킨다"며 미 대통령으로서 트럼프의 사과와 책임을 촉구했다.

이날 참여한 단체는 인천지역 제정당·시민사회단체, 불평등한한미SOFA개정국민연대, 용산미군기지온전한반환을위한대책위원회이다.

이연수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연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인천만평
  • 김진호의 시사 움짤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