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4.20 금 11:48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사회
'인천 장애인콜택시 교통공사 임원 부인 자가용?' 특혜의혹 제기익명 제보자 "대기 순번 무시 최우선적 배정받아 사용했다" 시 감사관 사실확인 들어가

[인천뉴스=이연수기자] 인천교통공사 임원의 부인이 장애인콜택시를 이용하는 과정에서 특혜를 받아왔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420 장애인차별철폐 인천공동투쟁단’(이하 420공투단)은 13일 보도자료를 내고 “인천교통공사 임원의 부인이 병원을 이용하는 과정에서 이미 접수된 장애인콜택시 대기 순번을 무시하고 최우선적으로 배정받아 사용해 왔다는 익명의 제보를 받았다”며 “오늘 인천시 감사관실에 사실 확인 등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제보자에 의하면 인천교통공사 임원 부인은 매주 화, 목, 토요일 장애인콜택시를 이용해 A병원을 방문해 왔는데, 문제는 임원 부인이 장애인콜택시를 부르면 이미 접수된 장애인콜택시 대기 순번을 무시하고 최우선적으로 배정받는 등 대기시간 없이 이용하는 특혜를 받아왔다”며 “이로 인해 미리 예약하고 자기 순번을 기다린 장애인 이용자가 임원 부인의 뒷 순서로 밀릴 수 밖에 없어 그만큼 더 긴 대기시간을 감수해야 했다”고 비난했다.

420공투단은 이어 “대중교통 이용이 어려운 인천지역 교통약자 30,000여명의 이동권 보장을 위해 공적으로 운영되어할 장애인콜택시가 교통공사 임원의 가족을 위해 사적으로 운영되어 왔다는 사실에 경악과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며 “인천시는 이에 대한 정확한 진상규명과 함께 임원에 대한 엄중 처벌할 것”을 요구했다.

이에 시 감사관실은 “감사요청을 받고 택시화물과 택시정책팀에 사실 확인을 요청한 상황이다”고 전했다.

시 택시화물과 담당자는 “오후에 현장에 나가 조사를 시작할 예정이다”며 “콜을 한 전화내용 및 배차시간 등이 전산기록화 되어 있다고는 하나 사용자 명의 등이 명확하지 않아 조사결과가 바로 나오기는 힘들다”고 말했다.

한편 ‘420 장애인차별철폐 인천공동투쟁단’(이하 420공투단)은 장애인의 권익향상과 자립생활을 위해 인천지역 시민사회단체, 진보정당이 4월 20일 장애인의 날을 맞이하여 장애인차별을 철폐하기 위해 만들어진 단체이다.

이연수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연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HOT ISSUE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