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14 수 10:13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사회
인천 메르스 밀접접촉자 7명 격리 조치일상접촉자 68명 증상 모니터링

인천시는 12일 메르스 밀접접촉자는 7명으로 현재 해당 보건소에서 자택격리(시설격리) 조치 중"이라고 밝혔다.

 또한, 일상접촉자 68명에 대해서는 지속적으로 증상 모니터링 중이며, 추가 일상접촉자 수가 유동적임을 감안하여 정확한 역학조사를 통하여 해당 보건소에서 1:1 관리를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잠복기(14일) 동안 관할보건소가 정기적(5회)으로 유선·문자로 연락하고, 대상자가 의심증상 발현시 해당보건소로 연락하도록 안내 및 관리하고 있다.

외국인 의심환자 접촉자 확인관련, 항공기 탑승자 중 외국인 의심접촉자 18명의 소재지가 미확인되어, 경찰청과 협조하여 지난 10일 전원 소재지 파악되었고, 계속 증상 모니터링 중이다. 

항공기 승무원 4명(외국인 2명, 내국인 2명) 중 1명(밀접접촉자)이 설사증상으로 병원격리 되었고, 검체검사결과 최종 음성으로 판정됐다.

현재 승무원 4명은 시설격리 및 해당관할보건소 관계자(2명, 교대근무)가 24시간 증상 모니터링 중이다.

확진자 보다 1일 먼저 입국자(쿠웨이트) 중 설사증상을 보인 접촉자가 10일 질병관리본부 1339로 신고했고, 인천시에서 의심환자로 분류한 후 검체를 채취하여 검사한 결과 2차례에 걸쳐 음성으로 11일 최종판정됐다.

시 관계자는 "메르스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기침예절 지키기, 올바른 손씻기 등 개인위생 예방수칙을 철저히 지킬 것을 당부하는 한편 ‘메르스가 완전 종결 시 까지 단 1명의 환자도 발생하지 않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밝혔다.

한편 시는 메르스 확진자 발생에 따른 감염병 위기 경보 수준이 ‘관심’에서 ‘주의’ 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군․구 보건소장과의 메르스 상황점검회의를 개최했고, 24시간 비상대책반을 운영하고 있다.

 또한, 단 1명의 확진환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질병관리본부와 시․도 회의에 박남춘 시장이 영상회의에 참여(9.9) 하여 중앙과 서울, 경기와 협조체계를 공고히 했다고 설명했다.

양순열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순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HOT ISSUE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