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2.21 목 17:14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인천 계양구에 3기 신도시 건설도시첨단산단 60만㎡규모 계양 테크노밸리 조성
▲ 인천계양 테크노 밸리 ⓒ 인천뉴스

인천 계양구에 3기 신도시가 건설 된다.

 3기 신도시는 인천 계양구를 비롯해 경기도 남양주와 하남에 건설되면 과천에도 중규모의 택지를 조성한다.

국토교통부는 1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박원순 서울시장과 이재명 경기도지사, 박남춘 인천시장 등 7명의 지방자치단체장이 참석한 가운데 '2차 수도권 주택공급 계획 및 수도권 광역교통망 개선방안'을 발표했다.

▲ 신도시 등 대규모 택지 위치도 ⓒ 인천뉴스

신도시 규모는 경기도 남양주(1,134만㎡), 하남(649만㎡), 인천 계양(335만㎡), 과천(155만㎡)순이다.

인천은 계양구 귤현동, 동양동, 박촌동, 병방동, 상야동 일대에서 1만7천호가 건설된다.

경기도 남양주 신도시는 진접·진건읍, 양정동 일대로 6만6천호가 공급되며, 하남 신도시는 천현동, 교산동, 춘궁동, 상·하사창동 등 일대로 3만2천호가 들어선다.

과천은 과천동, 주암동, 막계동 일대에  7천호가 공급될 예정이다.

3기 신도시는 서울 경계로부터 2㎞ 떨어져 있으며 광역급행철도(GTX) 등 광역교통망 축을 중심으로 선정됐다.서울 경계로부터 거리는  1기 신도시 5km, 2기 10km 떨어져 있다.

계양 테크노 밸리가 들어서는 3기 계양 신도시는 스마트 모빌리티 산업육성을 위해 인공지능․자율주행, ICT 등 융복합단지가 조성된다.

사업시행자는 한국토지주택공사, 인천도시공사가 맡는다.

 교통대책(안은 지구계획 수립 과정에서 교통대책 및 개발구상 변경이 가능하다.

인천1호선(박촌역)∼김포공항역 신교통형 S-BRT 신설(8km),  지하도로, 교량 등으로 교차로 구간에서 정지 없이 이동(전용 BRT)가능하며, 국도39호선 확장(벌말로 9km, 4→8차로), 연계도로가 신설(1km)된다.

 인천공항고속도로 IC 및 드림로 연계도로 신설(1km),  검단지구 주민들 서울접근 10분 단축,  경명대로(계양IC~박촌교삼거리) 확장(1km, 4→8차로), 청라~가양간 BRT와 사업지 간 BRT 신설(2km)등이다.

S-BRT와 주변 역사 연계로 여의도까지 25분 소요되며  국도39호선 확장 및 IC 신설로 서울접근 시간 평균 15분 단축될 예정이다.

개발 구상은 가용면적의 49%를 자족용지(약 90만㎡)로 조성 (판교제1테크노 1.4배)되며 자족용지의 2/3을 도시첨단산단(약 60만㎡)으로 중복지정된다.

 기업지원허브*, 스타트업캠퍼스, 창업지원주택 등을 통해 기업유치,  저렴한 임대공간, 창업컨설팅·교육, Open-lab 등을 지원하는 공공주도 창업 플랫폼,  지구 남측 자족용지는 서운 1·2산단과 연계하여 조성,  인근 주민들도 이용할 수 있도록 박촌역 등 인근에 복합문화시설, 청소년미디어센터 등 문화소통시설을 집중 배치한다.

 동양지구 등 인근 주민들도 보육편익을 누리도록 국공립 유치원 등을 지구 경계에도 배치한다.

 인천시는 자체 계획으로  ICT·컨텐츠기업 유치 및 창업지원 등 계양테크노밸리 조기 활성화 지원, 종합문화복지센터 건립 문화, 복지, 보건, 생활체육 등을 집적하여 청년친화형 산단 조성 및 근로자 지원프로그램(EPA) 도입, (The Dream(더 드림)촌 조성) 예비창업 마을, 창업 카페 원스톱서비스 센터, 창업지식센터를 조성하고, 창업지원시설 집적화 및 시너지 창출 등을 제시했다.

송영길 의원(더불어민주당/인천계양을)은 "20대 총선 공약 이후 문재인 대통령 후보와 박남춘 시장 후보의 공약으로 채택되었던 계양테크노밸리 100만평 사업이  끈질긴 노력으로 드디어 국토부가 확정 발표했다"며 "수도권규제, 그린벨트 제약 때문에 산업단지 방식이 아니라 판교테크노벨리 방식으로 택지와 함께 개발하지만 택지와 도시기반 첨단산업부지를 1대1로 개발하는 방식을 채택하여 판교테크노벨리를 능가하는 첨단부지를 만들어나가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양순열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순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HOT ISSUE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