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21 월 17:17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허인환 동구청장, "송림동 연료전지 발전소 행정절차 중단 "구민 전체 의견 최대한 수렴해 환경‧안전상 문제 전면 재검토 요구 예정

"구민의 이해 없이 사업추진 행정절차 진행하지 않을 것을 약속"

▲ 허인환 동구청장은 18일 동구청에서 송림동 연료전지 발전소 설치와 관련한 공식 입장을 표명하고있다. ⓒ 인천뉴스

허인환 인천 동구청장이 송림동 연료전지 발전소 설치와 관련한 공식 입장을 표명했다.

허 동구청장은 18일, 동구청과 인천시청 기자실에서 송림동 연료전지 발전소 설치와 관련해 구민의 이해 없이는 사업과 관련한 모든 행정절차를 진행하지 않을 것임을 밝혔다.

 허 구청장은 연료전지 발전소 설치와 관련해 사전 주민 여러분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지 못한 점에 대해 깊은 반성과 사과를 전하며, "안전성 문제와 환경문제, 재산상 불이익에 대한 주민의 우려와 불안감에 대해 충분히 공감하고 있다"고 말했다.

 허 구청장은 앞으로 구민의 이해 없이는 연료전지 발전소 설치와 관련한 모든 인‧허가 사항을 포함한 행정절차를 진행하지 않을 뜻을 밝히며, 이런 구의 입장을 지난 17일 인천연료전지(주)측에도 최종 통보했다고 밝혔다.

또한 구청장 직속으로 연료전지 발전소 T/F팀을 구성하여 법률적, 행정적으로 다각적인 검토와 대책을 강구하고 있으며, 주거형태별‧계층별‧연령별 구민의 다수의견을 최대한 수렴하는 등 주민정서를 최우선으로 할 뜻을 밝혔다.

▲ 허인환 인천 동구청장이 18일 동구청 표명후 인천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인천뉴스

인천시장과 동구청장, 한국수력원자력(주),삼천리,두산,인천종합에너지주)는 지난 2017년 6월 동구 송림동에 2천347억 원을 들여  40MW 규모의 인천연료전지 사업추진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양해각서 체결이후 2017년 8월에 산업통산자원부의 발전사업 허가가 나고 2018년 8월 인천연료전지(주)회사가 설립 되었으며 9월에는 동구청과 동구의회에 사업설명회를 진행했다.

시민단체와 지역주민들은 동구청이 지난해  12월 발전소 건축허가를 내줬다며 허가취소를 요구하는 기자회견 등을 열어 반발했다.

이에 동구청은 지난 15일 토양오염 시료 채취와 구청장 직속 연료전지발전소 T/F를 구성하고 17일 인천연료전지(주)에 행정절차중단이라는 최종 입장을 통보했다.

지난해 8월 설립된 특수목적법인(SPC) 인천연료전지(주)는 한국수력원자력(60%), 사삼천리(20%), 두산건설(20%)이 참여하고 있다.

양순열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순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송림동은 지금 지옥 2019-01-23 20:47:38

    발전소 소식에 송림동 아파트는 매매가 안되는 깡통 아파트가 됐어요.
    장기불황에 길바닥에 나앉게 된 거죠. 지진이 난 것도 아닌데, 행정잘못으로
    내 집을 뺏기게 될 줄이야... 그래도 집을 버리느니 발전소 옆에서 살 사람은 없겠죠.
    발전소가 건립되면 인천 동구는 수도권 최초의 인구 소멸 지역이 될 겁니다.
    발전소 건립 중단이 아니라 전면 무효화가 정답입니다!
    기자님, 송림동에 와서 취재 좀 해주세요. 여긴 지금 지옥입니다.   삭제

    • 늦은후회 2019-01-18 11:33:12

      주민들의 알권리를 등한시한체 동구청장님이 12월에 최종 승인하셨고, 2019년 1월 7일에 주민들은 알게되었습니다. 이제서야 구청장 직속으로 연료전지 발전소 T/F팀을 구성하여 법률적, 행정적으로 다각적인 검토와 대책을 강구하셨다고 하였는데 동구 주민들을! 사람을 먼저!! 생각하셨다면 당연 중요한 사안을 검토하고 또 검토 하셨어야 합니다. 시와 동구청은 주민들의 안전과 생존에 관련된 일이기에 적극적으로 나서서 알아보고 주민들에게 설명하고 소통하려 하셨어야 합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HOT ISSUE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