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5.19 일 19:35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여의도 통신
계양~김포~강화 고속도로 건설사업 25일 기재부 예타 신청 예정홍철호 의원,국토부 기재부에 예타 신청
▲ 홍철호 의원

국회 자유한국당 홍철호 의원(경기 김포시을, 국토교통위원회)은 오는 25일 「김포(강화)~계양 고속도로」 사업에 대한 기획재정부 예비타당성조사가 신청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국토교통부는 「김포~계양 고속도로」 건설을 대표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홍철호 의원에게 “인천 계양구~김포 월곶면의 기존 노선안에 대하여 인천 강화군까지 연장하는 사업재기획방안을 마련해 25일 기재부 예타를 신청할 계획”이라고 보고했다.

 예비타당성조사가 신청되는 구간은 「계양~김포~강화(31.5km)」로 해당 건설사업에는 총 사업비 1조 9108억원이 투입되며, 기재부 예타와 기본 및 실시 설계 등의 절차를 신속히 거칠 경우 빠르면 2021년 착공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홍철호 의원은 「김포-계양 고속도로」 건설사업에 대한 사업비가 당초 2019년도 정부예산안에 포함돼있지 않았지만, 국회 국토위 예결산소위 위원으로서 사전 기본계획조사비 5억원을 올해 정부예산에 최초 반영시키도록 한 바 있다.

지역 정치권에서는 “수많은 지역 현안사업들 중 주무기관의 사전타당성조사를 거쳐도 기재부 예타를 신청하게 되는 사업들은 극히 일부분이라는 점을 고려할 때에 홍철호 의원이 「김포-계양 고속도로」 사업비 일부를 정부예산에 공식 편성시키도록 조치했기 때문에 기재부 예타 절차에 신속히 들어갈 수 있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앞서 홍 의원은 지난해 「국토교통부 및 한국도로공사 국정감사」에서 “김포 한강신도시 등의 광역교통망을 효과적으로 구축하기 위하여 한국도로공사가 올해 연말까지 강화도 노선 연장 등 사업재기획 방안을 조속히 마련해야 한다”며, “국토부는 이를 바탕으로 김포-계양 고속도로 건설사업을 연말에 발표 예정인 2기 신도시의 광역교통개선대책에 포함시켜야 한다”고 요청한 바 있다.

이 같은 홍철호 의원의 요구에 김현미 국토교통부장관은 “사업을 잘하기 위하여 민자방식에서 재정방식으로 전환했으니 지켜봐달라”고 답했으며, 이강래 도로공사 사장은 “BC값이 0.9이상으로 나왔기 때문에 최대한 서둘러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실제 「김포-계양 고속도로」 사업은 홍철호 의원이 요구한대로 지난 12월 발표된 국토부의 2기 신도시 광역교통개선대책에 포함됐다.

홍 의원은 지난 2017년 11월 국회 예결특위 경제부처 전체회의에서도 “접경지역 SOC 확대를 위해 「김포-계양 고속도로」 사업을 정부의 최우선 사업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국토교통부에 요구했고, 제1차관은 “타당성이 확보 되는대로 조속히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홍철호 의원은 “「김포-계양 고속도로」 개통은 김포의 미래를 획기적으로 바꾸는 사업”이라며 “국토부의 기재부 예타 신청이 확정된 만큼 예타 절차 기간을 최소화하여 사업이 조기에 준공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강명수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HOT ISSUE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