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4.19 금 18:08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옹진군 대이작리와 소청리에 100원짜리 콜버스 "시동"주민이 직접 부르고 100원 이용료만 지불하면 이용할 수 있는 공공형 콜버스 방식 운행
▲ 11일 옹진군 자월면 대이작도 이작1리 마을회관에서 열린 '이작출장소·섬마을 행복버스 개소(개통)식'에서 허종식 균정발전정무부시장과 장정민 옹진군수, 주민들이 테이프커팅을 하고 있다. (사진=옹진군청 제공) ⓒ 인천뉴스

 인천시 옹진군 대이작리와 소청리 2곳에 100원짜리 공공형 콜버스가 운행된다.

인천시는 버스와 택시가 다니지 않았던 옹진 섬마을의 교통여건 개선을 위한 ‘농촌형 교통모델 사업’의 시작으로 '옹진군 섬마을 100원 행복버스' 운행을 본격 시작한다고 11일 밝혔다.

섬마을 주민행복버스는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없는 교통취약 주민의 이동권 보장을 위한 사업으로 그동안 대중교통수단이 없었던 대이작리와 소청리 2곳에서 운영을 시작한다.

주민이 직접 전화로 행복버스를 부르고 100원의 이용료만 지불하면 이용할 수 있는 공공형 콜버스 방식으로, 마을의 주요거점을 중심으로 하루 8시간씩 운행할 예정이다.

▲옹진군 섬마을 100원 행복버스 ⓒ 인천뉴스

우선 소청도의 3코스(소청선착장↔출장소, 출장소↔소청등대, 소청보건지소↔천연기념물)와 대이작도 3코스(선착장↔마을회관, 마을회관↔작은풀 마을, 해양생태관↔계남 마을) 총 6개 노선을 시범운영하고 주민 의견을 수렴해 노선을 확대할 계획이다.

그간 대중교통 사각지대였던 도서지역에 마을 공동체 중심의 교통서비스를 제공하여 마을 중요거점 간 접근성을 개선하여 지역 활력이 창출되고, 주민들의 행복감과 복지에 대한 만족도가 제고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연수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연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HOT ISSUE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