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23 수 17:27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박남춘 시장 "제3연륙교 건설 민관협의체 구성 "
▲ 박남춘 인천시장 시민청원 답변 모습 ⓒ 인천뉴스

인천 청라와 영종을 연결하는 제3연륙고 조기건설을 위해 민관협의체가 구성된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영종 주민과 시민단체의 9일 제3연륙교 건설 문제 제기 기자회견과 관련, 10일 "민관협의체를 구성하겠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제3연륙교 온라인 시민 청원 답변에서 "표류하고 있었던 제3연륙교 사업이 제가 시당위원장일 때 함께 나서 물꼬를 터 지금에 이른 점, 조기개통은 이후 공정에서 단축될 수 있게 노력하겠지만 안전을 위협하면서까지 무리할 순 없다는 점, 영종과 청라 입주민 중 분양가를 통해 제3연륙교 건설비용을 부담한 분들은 통행료 무료가 원칙이라는 입장, 아울러 대체매립지는 공모방식이라는 점 등"을 밝혔다.

어어 "그런데 어제 영종 주민들께서 기자회견에서 개통시기 단축에 대한 답이 충분하지 못하고, 구체적인 계획 제시가 없으면 퇴진운동을 전개하겠단 말씀을 하셨다고 합니다"라며 "답변에 불분명한 점이 있었다하니 다시 분명하게 밝히는 게 순서인 듯합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선거 당시 맺은 협약 내용은 “1. 2023년까지 조기개통, 2. 영종 청라 입주민의 통행료 면제, 3. 민관협의체 구성이 원활히 이행되도록 노력할 것을 협약한 것"이라고 랬다.

박 시장은 "당시 선대위 정책팀에 확인하고 저도 기억을 되짚어 보았는데, 다른 후보들과 다르게 조기개통을 확약할 수 없다는 저희 정책 본부의 의견에 따라 협약서에 서명했던 것"이라고 했다.

이어 "협약서라서 안 지켜도 된다는 말이 결코 아닙니다"라며 "그때나 지금이나 안전에 대한 한결 같은 저의 신념 때문"이라고 했다.

박 시장은 "공사가 시작되기 전 용역과 실시설계 과정에선 속도를 낼 수가 없고, 이후 공정 단계에서 시기를 단축할 수 있는 여러 방안이 검토되고 있고 또 일부 단축이 가능할 전망"이라며 "그러나 그럼에도 조기개통 자체가 목표가 되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라고 덧붙였다.

민관협의체를 구성하겠다고 밝힌 박 시장은 "균형발전정무부시장이 나서 주민대표들과 협의체를 만들어, 이후 제3연륙교 추진과정을 시민들에게 투명하게 알려드리게끔 하겠다"며 "제3연륙교뿐만 아니라 각종 현안, 제도적 개선과제, 주요사업 기본계획 등을 잘 매듭짓고,이후에는 ‘인천, 새로운 10년’을 준비하는 인천살림 프로젝트에 집중해 갈 것"이라고 마무리 했다.

양순열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순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인천만평
  • 김진호의 시사 움짤툰 '우리일본'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