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20 금 17:42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사회
가천대길병원, 24일까지 조정 연장으로 파업 보류노조, 사용자측의 임금체계 개편 최종안 확인 필요기간 수용

- 간호인력 부족에 따른 해소 방안에 대해서는 일부 긍정적 의견 교환
- 온전한 주 52시간제 시행을 위한 인력충원에는 노사 의견차이 커

▲ 지난 9일 가천대길병원지부가 병원 로비에서 파업전야제를 개최했다. ⓒ 인천뉴스

가천대길병원 노조가 24일까지 조정 연장으로 파업을 보류했다.

 파업사태로 치닫던 가천대길병원 노사가 10일 새벽 2시경 조정회의를 통해 오는 24일까지 조정기한을 연장하고 원만한 합의를 위하여 노력하기로 했다. 조정기한 연장으로 10일 예정이었던 파업은 보류됐다.

노사는 9일 오후 2시부터 인천지방노동위원회에서 조정회의를 열어 핵심쟁점인 적정임금 보장과 간호인력 충원, 온전한 주 52시간제 시행을 위한 인력충원을 논의하였지만 양측의 입장차를 좁히지 못했다.

 입장차이의 핵심은 병원측이 추진하고 있는 임금체계 개편이 구체화 되지 못함에 따라 실제 임금인상폭을 결정할 수 없는 것으로부터 비롯됐다. 

병원측은 조정 연장 최대 기한인 24일까지 이를 마련하겠다는 입장을 제시했고, 노동위원회는 임금체계 개편안에 따라 쟁점사항을 정리할 것을 권고함에 따라 노동조합이 수용한 것이다.

조정기한 연장내 병원측이 임금체계 개편안 마련을 본격화함에 따라 노조는 조합원과의 간담회 등을 통해 대안적 임금체계 마련에 전력을 다할 계획이다.

 

▲ 사측이 병원로비에 설치한 철제구조물과 가벽 @ 보건의료노조

한편, 노사는 조정기한 연장기한 내 상호 비방을 중단하는 평화기간을 갖기로 했다. 평화기간을 갖게 됨에 따라 노조는 파업 전야제 준비 과정에서 발생한 부당노동행위에 대한 법적 조치를 유보했다. 

또한 합의를 신의·성실로 지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양순열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순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HOT ISSUE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