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28 화 16:45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사회
인천지역 화재, 주거시설에서 인명피해 가장 높아인천소방본부, 최근5년간 화재 분석 결과 발표, 화재원인 1위‘부주의’
   
 

인천소방본부가 최근 5년간(‘15~‘19년) 인천지역에서 발생한 8,392건의 화재를 분석한 결과, 주거시설에서 가장 많은 화재가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본부에 따르면, 장소별 화재발생 순위 1위는 주거시설로 전체 화재의 27.7%(2,324건)를 차지했으며, 하루 평균 1.3건이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2위는 산업시설로 전체대비 15.5%(1,300건)로 하루 평균 0.7건 발생했으며, 3위 생활서비스 시설*은 12.3%(1,029건)로 하루 평균 0.6건이 발생했다.

인명피해 역시 주거시설 화재가 가장 높았다. 5년간 전체 사망자수는 68명으로 이중 31명(45.6%)이 주거시설에서 발생한 화재로 사망했으며, 이어 산업시설에서 13명(19.1%), 차량에서 9명(13.2%), 생활서비스시설에서 6명(8.8%)이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화재원인은 부주의였으며, 전체 화재원인 중 43.8%(3,674건)를 차지했다. 부주의로 인한 화재 대부분은 담배꽁초(37.2%, 1,366건)였으며, 음식물 조리(15.4%, 564건), 화원방치(13%, 476건) 순으로 많이 발생하였다.

지역별 화재발생건수는 서구, 남동구, 부평구 순으로, 인구가 많이 거주하는 지역이 화재발생 빈도가 높았다.

반면, 지역별 인구 1만명당 화재발생건수 비교(만인율)에서는 강화군, 옹진군, 중구에서 화재발생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만인율을 기준으로 평가하는 군구별 화재안전등급**에서는 연수구· 부평구가 1등급 , 계양구·미추홀구가 2등급 , 남동구·동구가 3등급으로 나타났으며 지난해 분석 대비 미추홀의 안전등급이 1단계 높아지고, 동구는 1단계 하락한 것으로 분석됐다.

김광수 화재조사팀장은 “올해에도 주택화재로 인한 인명피해 저감을 위해 주택용소방시설 보급사업, 불나면대피먼저 캠페인 홍보 등을 적극 추진할 방침이다”며, “이외에도 분석된 화재발생 통계를 바탕으로 지역 특성에 맞는 정책을 수립해 화재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고 말했다.

이연수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연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인천만평
  • 김진호의 시사 움짤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