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2.28 금 18:08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21대 총선
이정미의원, 부평 삼산동 특고압 문제 해결 위해전기사업법 일부개정법률안 발의

김응호(부평을 예비후보) 인천시당 위원장과 이정미(연수을 예비후보)의원, 이은옥 삼산동특고압인천대책위원장 국회에서 기자회견  

정의당 이정미의원아 부평구  삼산동 특고압 문제 해결 위해 전기사업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발의했다.

정의당 김응호(부평을 예비후보) 인천시당 위원장과 이정미(연수을 예비후보)의원은 이은옥 삼산동특고압인천대책위원장을 비롯 인천 부평구 삼산동 주민들과 함께 11일 오후 1시20분 국회 정론관에서 ‘부평구 삼산동 특고압 해결 촉구! 전기사업법 일부개정법률안 발의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부평구 삼삼동 주민들은 2년 가까이 촛불시위를 진행하고 있는데, 이는 주민생명을 위협하는 15만4천볼트 특고압선이 바로 주민들 발밑에 흐르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또 34만5천볼트 특고압선을 추가로 설치하려고 하고 있기 때문이다.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IARC)는 이미 2002년 어린이의 경우 0.3~0.4μT(마이크로테슬라)의 전자파에 장기간 노출되면 소아백혈병 발병률이 2배 높아진다고 경고한바 있다.

또 미국 국립암연구소(NCI)는 2000년 이후 발표된 7건의 연구 결과를 종합 분석한 결과 0.3μT(마이크로테슬라) 이상의 전자파에 노출된 어린이는 소아백혈병 발병률이 1.4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처럼 0.3μT(마이크로테슬라) 이상의 전자파가 소아백혈병 위험을 높인다는 사실은 다수의 연구 결과를 통해 입증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한전과 정부는 주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기준과 제도적 보안을 하고 있지 않는 상황이다.

더욱이 특고압선을 설치한 다른 지역은 평균 지하 40미터 깊이로 공사를 진행했지만 유독 삼산동만은 지하 8미터이내 깊이로 설치되어 있어서 그런지 이미 암환자가 2명이 발생된 상황이다.이에 정의당은 삼산동 특고압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제도를 마련하기 위해 해당 주민들과 간담회를 진행했고, 오늘 발의하는 ‘전기사업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마련했다.

양순열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순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인천만평
  • 김진호의 시사 움짤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