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4.7 화 16:00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사회 코로나19
인천시, 대구·경북 이송 환자 속속‘완치 퇴원’

타시도에서 수용한 코로나19 중증환자 건강 회복, 4명 퇴원

인천시는 대구·경북 지역의 병원에서 인천으로 긴급 후송됐던 코로나19확진환자 9명 중 4명이 인천 국가지정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속속 완치되어 일상으로 돌아갔다고 밝혔다.

시는 대구·경북 지역 코로나19 확진환자 급증에 따른 음압병상 부족으로 국립중앙의료원 전원지원상황실의 요청을 받아 지난 2월 말부터 대구·경북의 중증상태 환자 총 9명(대구6명, 경북3명)을 즉각 수용한 바있으며,

 현재 이들 중 대구 환자 4명이 건강을 회복해 퇴원하였고, 아직 입원중인 5명도 비교적 양호한 상태로 길병원과 인하대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지난 2월 24일 대구경상병원에서 길병원으로 이송된 A씨(57세)는 인천에서 처음 수용한 타시도 환자다. 당시 경증의 상태였으나 혈액투석이 필요해 집중관리가 필요한 상황으로 완치를 낙관할 수 없었지만 길병원에서 혈액투석을 받으며 적절한 치료를 받고 건강을 회복 지난 3월 24일 퇴원해 대구 자택으로 귀가하였다.

 또한, 코로나19 확진 판정 후 영남대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중 상태가 악화되어 인하대병원으로 이송된 B씨(80세)는 이송 당시 거동이 불가능하고 호흡이 불안정하여 고농도 산소를 투여하면서 이송될 만큼 중증의 상태였지만, 의료진의 집중치료를 받아 빠르게 호흡이 안정화되어 입원치료 9일만에 산소치료를 중단할 정도로 상태가 크게 호전 3월 23일 퇴원에 이르게 되었다.

청도대남병원에서 지난 2월 26일 인하대병원으로 이송된 C씨(49세)와 길병원으로 이송된 D씨(75세)도 각각 3월 5일, 3월 16일 가족의 품으로 돌아갔다.

 이들의 완치는 기저질환이 있는 중증환자도 적절한 치료를 받으면 코로나19를 이길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사례여서 의미가 크다.

 김혜경 시 방역대책반장은 “중증환자 치료 전담의료기관인 길병원과 인하대병원의 우수한 의료수준과 의료진의 24시간 정성어린 치료로 코로나19 환자가 완치 후 건강히 퇴원할 수 있었다”며 “타시도 환자를 포함해 모든 환자들이 빠르게 완치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결집하여 관내 의료기관과 함께 코로나 환자 치료에 전념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양순열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순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인천만평
  • 김진호의 시사 움짤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