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7.6 월 02:55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인천시 개별공시지가 4.11% 올라부평구 5.85%, 계양구 5.47%, 남동구 4.6% 순
   
 

인천시는 10개 군구에 대해 올해 1월1일 기준으로 조사한 638,633필지 개별공시지가를 29일 결정ㆍ공시했다.

올해 인천의 개별공시지가 상승률은 전년 대비 4.11% 올라 지난해(4.63%)에 비해 0.52%p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 보면 부평구가 부평동을 중심으로 역세권 위주의 도시형생활주택 신축 및 지하철 7호선 연장 예정에 따라 산곡동 인근 지가가 상승하고, 청천동 건축개발, 갈산동, 일신동 등 신규 소규모 주택수요 증가로 기존 노후화 주택을 신규 다세대주택으로 전환함에 따라 지가 변동에 영향을 주어 5.85% 올랐다.

뒤를 이어 계양구는 박촌, 동양, 귤현동 등 계양테크노밸리 신도시 관련하여 상승하였으며, 서운산업단지 내 상업, 공업시설의 신축 등의 활발한 진행으로 5.45% 상승하였다.인천의 전체 땅값 규모는 지난해 310조보다 약 13조가 늘어난 323조에 이르렀다.

지가총액은 서구 약72조, 연수구 약57조, 중구 약52조, 남동구 약42조 순이며 지난해 대비 서구는 약2조3천억, 중구는 약1조5천억, 남동구는 약2조, 부평구는 약1조8천억, 강화군이 약6천억 원 가량 증가했다.개별공시지가가 제일 비싼 땅은 지난해와 같이 부평구 문화의 거리에 있는 부평동 199-45(금강제화빌딩)로 12,750천원/㎡이며, 아파트는 연수구 송도동 9-6(웰카운티송도3단지)이 3,080천원/㎡이다.

강화군에서는 군청 앞 도로변 마리항공여행사가 있는 신문리 729가 2,729천원/㎡으로 가장 높았으며, 옹진군은 영흥파출소 옆에 있는 영흥면 내리 8-17이 893천원/㎡으로 최고지가다.

공시한 개별공시지가는 건강보험료 산정 등 복지행정과 재산세 등 조세와 부담금의 부과 기준, 불법건축물 이행강제금 산정 등 약 61개 분야에 광범위하게 활용된다.

지가는 국토교통부 “부동산공시가격 알리미”홈페이지와 군․구 개별공시지가 담당부서 등에서 6월 29일까지 열람할 수 있으며 조사·산정과 관련한 궁금한 사항은 군구에 문의하면 된다.

결정한 지가에 이의가 있으면 6월 29일까지 이의신청서를 군․구에 직접 제출하거나 팩스·우편 등으로 보내면 군․구는 30일 이내에 이를 다시 조사한다.

이연수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연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인천만평
  • 김진호의 시사 움짤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