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8.6 목 10:35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시민 한분 한분이 방역 사령관입니다”외출 자제, 자발적으로 선별진료소 방문해 조용한 전파 막아

인천시가 국내 코로나19 확진환자 수가 다시 증가세로 돌아선 가운데 직장 동료의 확진 소식을 듣고 신속하게 자발적으로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인천 시민들이 지역사회 추가 감염을 막았다고 밝혔다.

지난 6일(월) 양성 판정을 받은 A씨는 부천에서 확진판정을 받은 B씨의 직장동료로 4일(토)부터 발열, 인후통이 느껴져 주말에 외출을 자제하고 집에 머물렀으며, 접촉자로 통보받기 전인 6일(월) 아침 출근하지 않고 서구 소재 의료기관 선별진료소에서 검체 채취 후 당일 저녁 10시 40분경 양성 판정을 받아 신속한 조치가 가능했다.

8일(수) 양성 판정을 받은 C씨도 7일(화) 성남에서 확진판정을 받은 D씨의 직장동료로 C씨는 무증상 이었지만 근무지에 공동 탈의실이 있는 점 등을 감안해, 소식을 들은 다음날인 8일(수) 아침 일찍 부평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코로나19 검사를 받고 당일 저녁 6시 경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처럼 개개인이 경각심을 갖고 외출 자제, 신속하게 검체 검사를 한 덕분에 신속한 방역 및 추가 확산을 막을 수 있었다.

A씨와 C씨 둘 다 근무지가 타 지역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직장 동료의 확진 24시간 내 검체 채취와 판정, 거주지 등 지역사회 동선 방역을 완료했다.

동시에 역학조사 실시 및 접촉자 파악, 그들에 대한 코로나19 검사와 동거 가족 자각격리 조치가 신속하게 이뤄져 지역사회 확산을 막을 수 있었다.

전국민이 한 마음으로 감염병과 싸우고 있는 가운데 특히 인천에서는 성숙한 시민의식을 발휘해 이웃을 지킨 모범 확진환자의 사례가 많다.

인천의 세 번째 확진환자였던 문화해설사는 접촉을 피하기 위해 30분 거리의 병원을 걸어서 가고, 매일 증상을 일지에 기록하는 등 “남을 먼저 배려하는 것이 코로나19 항체”임을 보여줬다.

이태원클럽 발 감염이 이어져 시민들의 불안감이 컸던 5월 말, 체육입시학원 원장은 학원생의 확진 소식을 듣자마자 새벽부터 수강생들에게 등교하지 말라고 문자를 돌리는 등 발빠른 조치로 학생들의 안전을 지켰다.

한 어머니는 병원에 입원 중인 아들이 이태원 클럽을 다녀온 사실을 알려 해당 병원의 의료진과 환자 전원의 안전을 지키고 추가 확산을 막았다.

확진환자가 다녀갔음에도 불구하고 방역 수칙을 지켜 신도 780명 전원이 음성 판정을 받은 인천 관내의 두 교회는‘기본의 기적’으로 회자됐다.

박남춘 시장은 “언제고 다시 집단감염이 발생할 수 있고, 대유행의 파도가 몰아칠 수도 있다.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가 나오기 전까지는 서로의 배려가 백신이고, 방역수칙 준수가 항체”라며 “시민 한분 한분이 방역 사령관이라는 마음으로 코로나19 방역에 동참해주길 간곡히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이연수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연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인천만평
  • 김진호의 시사 움짤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