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4.18 목 18:03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사회
비리혐의 부평구의원 사퇴촉구인천지법 벌금 700만원, 작년 사기와 혼빙혐의로 고소도 당해
 

  인천지법이 부평구의회 이복관 의원에게 15일 공갈 등의 혐의를 인정, 벌금 700만원을 선고한 것과 관련 인천연대 부평지부는 17일 성명을 내고 이 의원의 자진사퇴를 촉구했다.

 

  인천연대는 이날 성명에서 “이 의원은 지난해에도 사기와 혼인빙자 혐의로 모 여성으로부터 고소된 바 있다”며 “법의 심판 여부를 떠나 이미 도덕성을 상실한 사람이 구민의 대표자로서 의정을 수행없기 때문"에 당시에도 인천연대를 포함 시민사회단체가 자진사퇴를 촉구한 바 있다는 점을 상기시켰다.

 

  특히 인천연대는 “2002년 9월 부평구의회의 징계위원회에서는 주민의 의견을 수렴해 이복관 의원의 제명을 결의하고 본 회의에 상정해 이를 가결시킨바 있다”며 “이 의원은 제명처분에 대한 ‘처분취소소송’을 통해 의원직을 유지하더니 결국 오늘의 상황까지 일으키고 말았다”며 계속되는 자진사퇴 요구가 이 의원에 있음을 분명히 했다.

 

  인천연대는 “법의 심판과 구민의 요구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또 다시 의원직을 유지하려 한다면 우리는 부평구민과 힘을 합쳐 이 의원 퇴진투쟁을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이 의원은 2001년 부평구 산곡동 주민들이 제기하는 진동 등 집단 민원을 해결해 준다면 모 연립재건축조합으로부터 300만원을 받는 등 공갈 등의 혐의로 기소됐다.


박현진기자  phtrue@ohmyincheon.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현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HOT ISSUE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