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2.29 토 14:24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사회
불법 '개도살' 방치하는 부평구청부평에만 4곳 충격!해당구청 암암리 묵인

인천시 한 주택가에 개도살장이 밀집돼 있지만 해당관청이 이를 묵인하고 있어 주민들의 불만이 줄을 잇고 있다.

동물사랑실천협회(이하 협회)는 한 제보자에 의해 부평구 청천동 현장을 찾아 4곳의 도살장이 현존하며 개들을 잔인하게 사육하고 도살이 자행되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협회는“이곳은 약 50년전부터 도살장이 밀집돼 있는 지역으로 현재는 대부분 철거됐거나 이주 했지만 4곳이 여전히 남아 개를 도살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으며, 현장에 도착했을 때도 개도축이 자행되고 있었다”고 규탄했다.

이어“살아있는 개를 불로 태우기 위해 목을 매달아 놓았고 오래전에 죽은 줄 알았던 개가 살아 움직여 동행했던 수의사가 손쓸 겨를도 없이 죽고 말았다”고 안타까워했다.

특히“현장에는 개 도살에 쓰이는 가스통과 함께 여기저기 널린 항생제 병들이 난무하는 비위생적인 도축 현장이었으며 살아있는 개들도 이미 심각한 상태였고 냉장고에는 이미 도축한 개의 사체가 가득했다”고 말했다.

     
     

협회는 "개들에게 먹이는 음식은 일반 음식물잔반이 아닌 부패된 음식들을 가져다 다시 끓여 먹이고 있었다“면서”다른 개 도살장에서는 개들이 죽은 개들을 먹고 있는  끔찍한 현장까지 목격했다“고 치를 떨었다.

또한,“대형 솥에서 끓이고 있는 것은 개를 도축한 뒤 나온 내장과 장기들로 음식물을 담아 버렸을 것으로 추정되는 비닐봉지도 한 가득 들어 있었고, 방부제 봉지도 그대로 들어 있는 채로 끓여지고 있었다”면서“이것을 다시 살아있는 개들에게 먹여왔던 것이라면 충격적인 일”이라고 입을 모았다.

협회 관계자는“아직도 현장에는 남은 개들이 100여 마리나 된다. 관할 구청에서는 주민들의 민원에도 불구하고 도축을 금지시키거나 적극적인 철거 노력을 하지 않고, 청소 등 위생 부분에 대해 좀 더 신경을 써달라는 정도의 소극적인 대처만 하고 있으며, 암묵적으로 묵인을 했다라고 답변 하는 것이 지금의 담당 공무원들이였다”며 분통을 터트렸다.

[인천뉴스=이승재 기자]

이승재 기자  ikoreatimes@hanmail.net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인천만평
  • 김진호의 시사 움짤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