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7.26 수 19:04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사회
휴가철 인천 섬 해수욕장에서 무(無)더위 즐기자!인천 중구 2선, 강화 2선, 옹진 6선 등 인천 섬 해수욕장 10선

매년 무더운 여름이 되면 많은 사람들이 푸른 바다를 찾아 떠난다. 여름이 되는 7월,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을 맞아 인천관광공사는 휴가철 가기 좋은 인천 섬 해수욕장 10선을 선정했다.

인천은 지난 해 메르스 여파에도 불구하고 청정지역으로 손꼽히는 곳으로, 인천 중구, 강화군, 옹진군에 걸쳐 168여개의 아름다운 섬들을 보유하는 등 수도권에서 가장 해양자원이 풍부하여 여름철 휴가지로 제격이다.

특히 인천 연안도서 해수욕장은 국내 내륙에 위치한 해수욕장과 달리, 때 묻지 않은 청정 자연경관을 볼 수 있으며 피서객들로 붐비지 않아 여유롭게 휴가를 보낼 수 있어 리프레쉬가 가능하다.

또한 인천시에서 해수욕장 20곳에 대해 개장 전 수질 및 백사장 검사를 실시하고, 개장 후에는 정기적으로 검사를 통한 지속적인 관리가 이뤄질 예정이라 안심하고 물놀이를 마음껏 즐길 수 있다.

올해 여름의 경우 인천 도서지역 해수욕장은 개장을 빨리하는 곳은 7월 1일부터 운영을 시작하고 늦은 경우 7월 중순에 개장할 예정이며, 폐장의 경우 8월 20일에서 8월 31일까지 운영한다.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에 인천 섬 해수욕장에서 제대로 된 휴식을 취해보는 건 어떨까?

   
 
  ▲ 강화 동막해수욕장  
 
강화도 동막해수욕장
세계 5대 갯벌 중 하나로 꼽히는 동막해수욕장은 썰물 때는 직선 4km까지 갯벌로 변해 조개, 칠게, 고둥 등 갯벌체험을 하기 적합하다.

백사장 뒤로 수백 년 묵은 노송들이 있어 그늘막이나 돗자리를 펴고 캠핑하기 좋으며, 인근에는 분오리 돈대가 있는데 이곳에서 낙조를 바라보면 아름답다. (전화 032 930 7026, 개장일시 7.1~8.31, 9:00~19:00)

   
 
  ▲ 석모도 민머루해변  
 
석모도 민머루해수욕장
강화도 외포리에서 10분 정도 여객선을 타고 들어가는 ‘섬 속의 섬’인 석모도에 위치한 민머루해수욕장은 백사장 길이가 약 1km정도 펼쳐진 곳으로, 석모도에서 노을이 가장 아름다운 곳이다.

지난 해 새롭게 만들어진 200여대의 주차가능한 시설과 더불어 화장실 및 샤워장이 잘 구비되어 있다. 인근에는 신라 선덕여왕때 지어진 우리나라 3대 해상 관음기도 도량인 보문사가 있어 마애석불좌상을 볼 수 있다. (전화 032 932 3001, 개장일시 7.1~8.31, 9:00~19:00)

   
 
  ▲ 영종도 왕산해변  
 
영종도 왕산해수욕장
수도권에서 가까운 왕산해수욕장은 1만여 평 가량의 왕산가족오토캠핑장이 조성되어 있어 수도권 캠핑족들이 자주 찾는다.

근처 을왕리가 화려하다면 왕산은 울창한 수목림 등 자연과 함께 한적하고 조용한 어촌과 같아 여유를 즐기는 휴식처로 좋으며, 갯바위 주변에는 낚시 포인트가 있어 낚시도 즐길 수 있다.

왕산해수욕장의 낙조는 인천국제공항이 생기면서 매립돼 영종도와 하나가 된 용유도 8경 중 으뜸으로 꼽힌다. (전화 010.7545.6272, 개장일시 7.1~8.31, 10:00~18:00)

   
 
  ▲ 무의도 하나개해변  
 
무의도 하나개해수욕장
천국의 계단, 칼잡이 오수정 등 촬영지로 더욱 유명해진 하나개해수욕장은 곱고 경사가 완만한 백사장이 있어 아이들이 놀기 좋으며, 여름철 성수기에 이용 가능한 3~30인용에 이르는 방갈로와 텐트야영장이 있어 가족 및 단체 단위로 숙박이 용이하다.

특히 길이 400m, 높이25m의 높이에서 즐기는 높은 곳에서 낮은 곳으로 하강하는 신종 익스트림 레포츠인 씨스카이월드를 비롯하여 승마, 사륜오토바이 등 익사이팅한 체험이 가능하다. (전화 032.751.8866, 개장일시 7.1~8.31, 9:00~19:00)

   
 
  ▲ 장봉도 옹암해변  
 
장봉도 옹암해수욕장
장봉도의 대표 해수욕장으로, 길이 1km의 고운 백사장을 자랑한다. 장봉도는 조개 중 유일하게 회로 즐길 수 있는 상합의 국내 최대 생산지로, 옹암해변에서는 바지락, 상합, 굴 등 신선한 어패류가 가득해 갯벌체험하기 좋으며, 갯바위에서 망둥어와 놀래미 등 낚시를 즐길 수 있다.

해변 뒤편으로는 수령 약 200~300년 된 노송들이 둘러싸고 있으며 해당화가 많아 제철이면 꽃향기를 맡을 수 있다. (전화 032.899.3414, 개장일시 7.18~8.28, 9:00~19:00)

   
 
  ▲ 덕적도 서포리해변  
 
덕적도 서포리해수욕장
1957년 개장된 서포리해수욕장은 1977년 국민관광지로 지정되어 서해안에서 제1의 해면으로 손꼽히는 곳으로, 약 30만평 규모의 면적과 백사장이 2km에 걸쳐 넓게 펼쳐져 있으며, 매점, 민박, 자전거 대여소 등 시설들이 있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해변 뒤편에는 ‘2010년 아름다운 숲 전국대회’에서 수상한 서포리 소나무 숲 산책로는 수백 그루의 적송 군락에서 삼림욕을 할 수 있다.

또한 해변에서 시작하는 약 1.2km의 등산로를 따라 비조봉을 올라갈 수 있는 등산 코스가 있다. (전화 032.899.3717, 개장일시 7.13~8.22, 9:00~19:00)

   
 
  ▲ 소야도 떼뿌루해변  
 
소야도 떼뿌루해수욕장
덕적도 남쪽으로 약 500m 거리에 있는 섬인 소야도에는 소야도 대표명소인 떼뿌리해수욕장이 있다.

이곳은 하루 한 번 바다가 갈라지는 모세의 기적이라 불리는 ‘바다갈라짐’현상이 나타나는데, 진도의 바닷길보다 800m 긴 1.3km의 모랫길이 펼쳐진다.

해변에는 여행객들을 위해 야영장을 조성하여 무료로 제공하고 있으며, 아직 잘 알려지지 않아 깨끗하고 고운 은빛 모래사장을 즐길 수 있다. (전화 032.899.3710, 개장일시 7.13~8.22, 9:00~19:00)

   
 
  ▲ 이작도 작은풀안해변  
 
이작도 큰풀안․작은풀안해수욕장  
예능프로그램인 ‘1박2일’촬영장소로 유명해진 큰풀안해수욕장은 백사장이 깨끗하고 조수간만의 차가 심하지 않아 어른 허벅지 정도의 얕은 수심이 바다쪽으로 200~300m 형성되어 있어 아이들이 물놀이를 즐기기에 좋다.

썰물 때에는 고둥, 낙지, 박하지 등을 잡을 수 있다. 해변 근처 암석은 우리나라에서 보고된 다른 기반암들의 나이인 약 19억년보다 훨씬 오래된 암석으로 한반도 대륙의 발달사를 연구하는데 중요한 자원이다.(전화 032.899.3759, 개장일시 7.13~8.21, 9:00~19:00)

   
 
  ▲ 승봉도 이일레해변  
 
승봉도 이일레해수욕장
섬 전체가 마치 하늘을 비상하는 봉황을 닮았다고 해서 이름이 붙여진 승봉도 최고명소인 이일레해수욕장은 유일하게 고운모래로 이루어진 해변으로, 썰물 때가 되어도 고운 모래가 드넓게 펼쳐질 뿐 갯벌이 전혀 드러나지 않는 게 특징이다. 밤에 손전등을 들고 해변에 나가면 낙지, 고둥, 소라, 골뱅이를 잡을 수 있다.(전화 032.899.3759, 개장일시 7.13~8.21, 9:00~19:00)

   
 
  ▲ 영흥도 십리포해변  
 
영흥도 십리포해수욕장
배가 아닌 자가용이나 대중교통을 타고 갈 수 있는 영흥도에 위치한 십리포해수욕장은 영흥도 선착장에서 10리 거리에 있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으로, 타 해수욕장과 달리 약 4km의 왕모래와 작은 자갈로 이루어진 특이한 해변이다.

해변 뒤편에는 전국에서 유일한 괴수목 지역으로 수백 년 된 300여 그루의 서어나무가 군락을 이루고 있어 산책도 함께 즐길 수 있다. 십리포숲마루길과 십리포해안길이 있어 호젓이 산책도 할 수 있다. 야간에는 해변 반대편으로 인천의 화려한 조명이 보여 야경을 연출한다. (전화 032.886.6717, 개장일시 6.24~8.28, 9:00~19:00)

 

신창원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창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HOT ISSUE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