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0.22 일 16:54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사회
OBS, iFM 사장 내정설···'정상화 난항'노조, " 대주주가 허수아비 사장 내세우면 OBS는 파국"경고
   
▲ OBS 노조가 지난달 12일 중부고용노동청 부천지청앞에서 ‘OBS 부당노동행위 주범 규탄집회’를 하고 있다. 인천뉴스 DB

OBS 정상화가 사장 내정설로 인해 또다시 난항을 겪고 있다.

전국언론노동조합 OBS희망조합지부는 11일 성명서를 내고 “대주주의 ‘방송 사유화’를 멈춰야 한다”며 “대주주 백성학 회장이 공모라는 형식만 갖춘, 또 다른 허수아비 사장을 내세운다면 OBS는 끝내 파국을 면하기 어렵게 될 것이다”며 현 iFM의 권혁철 사장 내정설에 반발하고 나섰다.

조합은 “내정설이 사실이라면 생존권과 시청권을 지키기 위한 자위권을 발동할 수밖에 없다”며 “백성학 회장 스스로 이 같은 소문이 허위였음을 증명할 것”을 촉구했다.

조합은 앞서 “사장 공모는 서두를 일이 아니며, 공모보다 우선해야 할 일은 재허가 조건 이행과 책임경영체제 확립이다”며 “이번 공모가 누군가를 염두에 둔 형식적인 공모일 가능성에 대해서도 조합은 심각한 우려”를 표한 바 있다.

조합은 특히 “백성학 회장과 김성재 부회장(iFM 회장), 김성재 부회장과 권혁철 사장과의 관계는 모르는 사람이 없다”며 “백 회장은 반언론적이며, 반노동적 인사의 사장 내정을 철회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재허가 시한을 불과 두 달여 앞둔 OBS에 시급한 문제는 방통위 재허가 조건의 무조건적인 이행이지 노골적인 방송 사유화 야욕을 노출할 때가 아니다”며 “조합은 이미 여러 차례 해답을 제시해 왔고 마지막 선택은 백성학 회장 몫이고 그에 대한 책임 역시 자신에게 있다”고 강조했다.

이연수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연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HOT ISSUE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