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6.2 화 17:53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인천시, 검단중앙공원 민간특례 포기 재정사업 추진도시자연공원으로 조성

박인서 정무부시장,"특례사업 추진 관련 법령위반 여부, 절차상 하자 철저한 감사와 조사 통해 의혹 해소"

인천시가 개발업체와 인천시 전·현직 공무원 유착 의혹 등 논란을 빚고 있는 검단중앙공원 민간특례사업을 포기하고 당초 계획대로  재정사업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박인서 인천시 균형발전정무부시장은 29일 오후 3시30분 인천시청브리핑룸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검단중앙공원 재정사업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박 부시장은 "검단중앙공원은 2015년  8월 민간공원추진예정자와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2017년 2월 제안수용하여 개발행위 특례사업을 검토 진행하고 있어 특례사업 추진을 중단하지 못했다"고  민간 특례사업 추진경위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검단중앙공원 비공원시설부지가 주거입지로  적정하지 않고 도시지역내 녹지로 보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한강유역환경청의 의견과 도시계획시설실효시기(일정) 및 여러 제반 여건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재정사업으로 추진하기로 결정했다" 고 밝혔다.

박 부시장은 "검단중앙공원 전체를  도시자연공원으로 조성하는데 차질이 없도록하겠다"고 강조하고, "특례사업 추진 관련 법령위반 여부, 절차상 하자 등에 대해서는  시 차원에서 철저한감사와 조사를 통해 여러 의혹을 해소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검단중앙공원 조성 예정부지ⓒ인천뉴스

한편 박남춘 시장은 지난해 2월 장기 미집행 도시공원 일몰제 시행을 앞두고 46곳의 공원 중 검단중앙공원 등 43곳의 재정사업과 4곳(무주골,연희(재정사업과 중복),검단16,송도2)특례사업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인천녹색연합은 지난 21일 성명을 통해 검단중앙공원 민간특례로 전환된 배경 해명, 협의기관인 한강유역환경청의 협의가 완료되지도 않은 안건을 도시계획위원회에 상정한 것을 철회하고 난개발, 경관훼손, 특혜시비의 검단중앙공원 민간특례사업을 폐기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29일 2차 성명에서는 "도시공원위원회의 한 위원은 대학교수, 업계 등 관계자에게 무수하게 청탁전화를 받은 사실까지 언론에 폭로했다. 민간특례공원 사업에 ‘검은 손’이 개입했다고 볼 수밖에 없는 대목"이라며 인천천시장의 공개 해명을 촉구했다.

양순열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순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인천만평
  • 김진호의 시사 움짤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