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5.25 월 09:34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21대 총선
"민주당 연수 을 후보 단일화 거부책임져야"송영길 공동선대위원장, "후보나 당 입장 단일화 어렵다"

시민단체, 촛불 민심 걷어찬 더불어민주당에 강한 유감

▲연수을 정일영, 이정미 후보 현수막 ⓒ인천뉴스

인천지역시만단체가 연수을 민주당과 정의당 후보단일화를 거부한 민주당을 비판하고 나섰다.

 인천시민사회단체는 인천지역에서 촛불 승리를 위해 최근 며칠간 후보단일화 여론을 모아 오늘 공식적으로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에게 후보단일화 협상을 제안하려 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공동선대위원장이 오늘(3일) 오전 한 방송을 통해 사실상 후보단일화 거부 입장을 밝혔다.

 송 위원장은 “민경욱 후보는 현재 국회선진화법 위반으로 거의 주범급으로 기소가 돼 있고 또 이번에 허위사실 유포로 선거법 위반 기소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사실상 당선되기 어렵겠지만 되더라도 당선 무효가 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중략) 민경욱 불가론이 확산이 돼서 정일영 후보로 이길 수 있다”고 밝혔다.

또 단일화는 없냐는 질문에 “현재 상태는 시간도 그렇고 일단 후보나 당 입장이 현재 단일화는 어렵다라는 입장입니다.” 라고 말했다.

인천평화복지연대는 3일 "촛불 민심은 민경욱 후보의 막장 공천을 보며 막말 정치, 적폐 정치에 대한 강력한 심판을 요구해왔다"며 "지속적인 정치개혁, 검찰개혁, 언론개혁 등 완전한 사회 대개혁을 위해서는 당리당략의 협소한 이해를 뛰어넘는 촛불연대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주장헸다.

그러나 "더불어민주당은 이런 촛불 민심을 걷어차 버렸다. 촛불승리를 위한 인천시민사회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촛불연대를 거부한 더불어민주당에 강한 유감을 표명하는 바이다.
촛불 민심을 거스른 오만한 더불어민주당은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양순열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순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인천만평
  • 김진호의 시사 움짤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