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8.14 금 08:25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사회
청라총연, 인천시 공론화위 '여론 조작' 문제제기· 공개토론 요구

청라총연, 인천시 공론화위 "기존 광역소각장 현대화" 권고에 '심각한 오류'와 '문제 가능성' 제기

▲작년 11월 청라 주민들의 인천시청 앞 촛불집회를 하고있다.

청라국제도시 총연합회(아래 청라총연)가 인천시 공론화위원회(공론화위)가 29일 발표한 '기존 광역 소각장 현대화 권고'에 심각한 오류와 문제가 있다며 박남춘 인천시장 등이 참여하는 공개토론을 요구하고 나섰다.

인천 청라국제도시 주민들로 구성된 주민단체인 청라총연이 이날 오전 인천시 공론화위가 제출한 '친환경 폐기물 관리정책 전환과 자체매립지 조성 공론화'에 대한 최종 정책 권고문에 대해 '완전 무효'를 주장하며 문제를 제기하는 입장문을 발표하고 이 같이 요구했다.

청라총연은 "공론화위의 최종 정책 권고문에 따르면 '기존 광역소각장의 현대화'를 권고하는 내용이 포함되었는데, 이는 인천시의 조작된 여론조사 결과가 반영된 것이므로 완전 무효"라고 주장했다.

인천시가 공론화위원회 결과에 대한 근거로 제시하고 있는 여론조사에 '목적을 연상하게 하는 특정 답변'을 이끌어내도록 하는 여론조작 기법이 사용되었다는 입장이다.

 인천시의 여론조사 내용에 따르면, "현재 운영중인 소각시설의 친환경 현대화를 위해 어떠한 추진 방식이 적합하다고 보십니까?"라는 질문에 보기로 제시된 답은 "현재 운영 중인 소각시설 현대화"와 "현재 운영 중인 소각시설 폐쇄 후 제3지역으로 이전"으로, 질문의 내용을 연상하게 하는 답변이 배치됐다.

또 청라총연은 "실제 소각장의 영향권 내 피해를 입고 있는 청라 주민들의 의견이 반영되지 않은 여론조사는 완전 무효"라고 주장했다.

공론화위가 기존 소각장 현대화 권고의 근거로 시민 72.7%, 서구 주민의 61.5%가 소각장 현대화에 찬성했다는 내용이 담긴 여론조사 결과를 내놨는데, 이 조사에 응답한 인원 중 실제 소각장의 영향권 내 피해를 입고 있는 청라 지역 주민들의 비중 자체를 알 수 없다는 것이다.

청라총연은 "동일한 내용으로 1,841명의 청라 주민들만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현재 운영 중인 소각시설 폐쇄 후 제3지역으로 이전'에 응답한 인원이 1,822명으로 99%를 차지했다"며 "소각장과 같이 님비(NIMBY) 현상을 야기하는 기피시설의 경우에는 피해지역 주민들의 의견이 우선적으로 반영되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피해지역이 아닌 전체 지역의 조사결과를 내놓으며 근거로 삼는 것은 간접적 여론조작"이라고 밝혔다.

 청라총연은 공론화위의 구성 자체도 잘못되었다고 주장했다.

독립성을 확보해야 할 위원회에 신봉훈 소통협력관, 최장혁 행정부시장 등 시 고위공무원이 포함되었고, 공론화위의 공정성을 담보할 수 있는 장치가 전혀 없었다는 것이다.

▲작년 3월 청라 주민들의 청와대 앞 총집회를 하고있는 모습

청라총연은 "인천시의 목적을 대변해줄 인사들을 입맛에 맞게 공론화위를 편성해, 시가 원하는 결과를 내놓는 거수기로 활용했다"고 비판하며 "만약 청라총연이 '박남춘 시장 사퇴를 위한 공론화위원회'를 자체 구성하고, 입장을 같이 하는 인사들로 위원회를 편성하여, 지지율이 낮은 지역에만 여론조사를 실시한 후, '박남춘 시장은 사퇴해야 한다'는 권고안을 인천시에 제출하면, 시가 이를 받아들일 수 있겠냐"고 반문했다.

청라총연은 청라 소각장 문제에 대해 박남춘 인천시장 등과의 공개 토론을 요구했다.

배석희 청라총연 회장은 "시장과 소통협력관이 촛불의 민심과 노무현의 정신을 조금이라도 진실되게 가지고 있다면, 여론조작과 주민 기만을 그만 두고 떳떳하게 주민 앞에 나서야 한다"며 "시간, 장소, 일정을 불문하고 주민들이 모두 실시간으로 시청할 수 있는 방법으로 토론회에 응해줄 것을 기대한다"고 요구했다.

이어 "이 요구를 거부한다면 박남춘 인천시장과 신봉훈 소통협력관은 더 이상 소통과 협치에 대해 논할 자격이 없다"고 경고했다.

양순열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순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2020-08-06 12:46:08

    대부분의 인천시민들이 인천에 자리잡은 수도권매립지에 대해서는 모른 채..대대적인 홍보과 매립지 종료를 위한 대대적인 홍보 및 설명 캠폐인, 등이 좀 필요합니다. 청라에서 냄새난다는 소문도 돌고 하던데 애써 감추려하지요. 수도권 매립지가 청라와 제일 가깝습니다. 바람이 한 방향으로만 불진 않지요. 2050년까지 연장되어도 괜찮을까요? 발생지 처리원칙에 의해 각 구에서 소각 후 잔여물 매립을 추진하고 서울, 경기도에서도 똑같이 소각장 준비토록 압박하려고 하는데 찬물 끼얹는 샘입니다. 반대하기보다는 대안을 좀 찾아 제안하는 게 좋습니다.   삭제

    여백
    여백
    인천만평
    • 김진호의 시사 움짤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