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8.13 목 18:15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교육
"인천대 이사회 총장 재선거 책임 지고 전원 사퇴해야"인천대 구성원, 30일 이사 사퇴 촉구
▲인천대학교

인천대학교 구성원들이 이사회가 선정한 총장 최종 후보자가 교육부 심의에서 탈락하면서 빚어진 사태에 대한 책임을 물으며 이사장과 이사들의 즉각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인천대 총학생회·총동문회·노조와 전국대학노동조합 인천대지부는 30일 성명서를 내고 “학내구성원들의 우려와 경고에도 불구하고 자신들의 법적 지위를 내세우며 밀어붙인 이사회의 전횡은 결국 국립인천대학교를 또 다시 오욕의 구렁텅이로 빠뜨렸다”며 “최용규 이사장 및 전체 법인 이사들의 즉각 사퇴 및 학내 구성원이 참여한 총장추천위원회를 구성할 것”을 촉구했다.

또 “이번 사태를 전화위복의 기회로 만들 수 있도록 학내구성원 중심의 가칭 ‘인천대학교 발전 비상대책위원회’ 설립”을 요구했다.

앞서 지난 22일 인천대 이사회가 3대 총장 후보로 최종 선정한 이찬근 교수는 교육부 교육공무원 인사위원회에서 총장 제청 불가 통보를 받은 바 있다.

이들은 이날 성명서를 통해 “이달 28일 퇴임하는 조동성 총장을 마지막까지 붙잡고 열린 임시이사회에서 최용규 이사장과 이사들은 사과의 말 한마디 없이 재선거와 총장추천위원회 개편을 예고했다”고 지적하며 “인천대의 주인은 교수, 학생, 직원, 그리고 동문이며 아울러 국립대이기에 국민이 주인이다. 총장 뒤에서 상왕처럼, 비리사학시절 백인엽처럼 수렴청정하고자 하는 최용규 이사장은 자리에 연연하지 않는다는 자신의 말을 실천해야 한다”고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이번 사태를 사립대, 시립대, 국립대를 거치며 남아있는 학내 부조리와 적폐를 뿌리 뽑을 기회로 삼고 인천대의 대학민주화 증명을 위해 투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인천대 법인이사는 공무원으로 국립대학 유관기관 담당자 3명과 총장, 부총장, 평의원회 추천 교수 2명, 외부인사 1명 그리고 동문추천을 받은 1명으로 총 9명으로 구성돼 있다.

이중 법인이사였던 배진교 현 국회의원은 이사회의 총장후보 결정이 전횡과 야합으로 얼룩졌음을 밝히며 사퇴의사를 밝힌 바 있다.

이사회가 인천대 총장추천위원회의 예비후보자 평가에서 3위를 한 이 교수를 최종후보로 선정하면서 과정상 문제가 있었다는 지적인 셈이다.

이들은 “이사회는 이사회의 총장 선정에 따른 학내 갈등 및 비상대책위원회 소집을 요구하는 구성원들의 목소리도 귀담아 듣지 않았다”며 “법인이사들은 모든 학교운영의 최종 결정권이 자신들에 있다고 법적 요건을 운운하며 한마디 사과도 없이 ‘재선거’ 결정을 내렸다”고 재차 비난했다.

조동성 총장 임기가 27일로 끝나고 새로운 총장 임명을 받지 못한 인천대는 현재 양운근 교학부총장이 직무 대행을 맡고 있다.

이연수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연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인천만평
  • 김진호의 시사 움짤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