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20 금 17:42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이성진 교사의 잊혀진 인천이야기
[연재2] 인천 동일방직 노동운동의 뿌리를 찾아서이성진(인천골목문화지킴이 대표)

공장유치를 위한 특혜-공장부지 지원, 저임금 보장, 노동규제 없는 공장 운영 보장

조선총독부는 일본 대기업 공장 유치에 적극 나섰다. 공장부지 확보 지원, 저임금 보장, 노동 규제 없는 공장 경영, 공장 설비 지원까지 제시했다. 일본 대기업은 공황 여파로 일본 국내경기가 침체되면서 조선, 중국 시장으로 진출하고자 했다. 조선은 폭넓은 소비시장과 풍부한 원료 공급지를 갖추고 있는 천혜의 식민지이기 때문에 일본 대기업은 조선총독부의 제안을 적극적으로 수용했다.

일본 대기업이 조선에 공장을 설립하는 것에 적극적 태도를 보이자, 조선총독부는 더 공격적으로 유치 경쟁에 뛰어 들었다. 1932년 오사카의 동양방적 본사는 공장 설립 임원을 조선에 파견해 공장 부지를 물색하도록 했다. 인천부도 일본 대기업 공장을 유치하는데 전력을 기울였다. 경성에 가장 가까운 입지를 갖추고 있고, 경기도, 충청도, 황해도의 물류가 집중되어 풍부한 원료와 노동력을 충당시켜 주는 유리한 여건이 마련되어 있다는 것을 대대적으로 홍보했다. 특히 중국과도 가까운 거리에 있어 중국 시장 진출에도 매우 용이한 것이 일본 대기업에서 많은 관심을 갖게 된 주요인으로 작용했다.

인천부는 동양방적 인천공장 유치를 위해 많은 심혈을 기울였다. 동양방적 본사에 만석정 매립지 25,000평 부지를 평당 5원에 제공하고, 공장 가동을 위한 기반시설을 인천부에서 부담하겠다는 호조건을 내세웠다. 1932년 5월 동양방적 본사가 공장부지 매입 의사를 밝히자마자, 즉각 인천부는 인천부의원회와의 간담회를 통해 가승인 절차를 밟았다. 그해 10월 동양방적 본사는 인천부윤 松島와 인천상의회 부회두 吉田과 함께 채용규모 1,500명과 자본금 700만원 투자한다는 계약을 했다.

인천부는 계획대로 2척 5촌 높이의 공장부지 조성을 위한 성토공사와 구획공사를 이행했다. 또한 지하수 사용 예정량 1일 5,000석보다 부족할 경우를 대비해 매 경 3전의 가격으로 수돗물을 공급해 주는 수도관 설치 공사도 진행했다.

그러나 공장부지의 성토공사는 매 평당 12척 항목(杭木) 6개 이상을 박는 등 기초공사에 예기치 못한 어려움을 겪었다. 이에 따른 재정부담도 가중되었다.(매일신보 1933.5.16)

1933년 11월 동양방적 본사는 공장 외부공사가 끝나자, 정방기 31,500수, 직기 1,300대를 들어와 본격 공장가동을 위한 시험 가동을 시작했다. 1934년 3월 동양방적 오사카공장의 숙련공 55명이 열차편으로 상인천역을 통해 들어왔다. 이들은 미숙련공인 조선인 직공에게 기술을 전수해 주기 위해 온 것이었다(동아일보 1934.3.28.)

편집부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HOT ISSUE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