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2.2 수 18:20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교육 e-사람
학생들과 소통하는, ‘우리가 유튜버 선생님’화제꼬마TV(유튜브 채널) 운영하는 송천초 박경현 교사 화제

선생님과 학생이 만들고 운영하는 유튜브 최대 채널

초등학교 교사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중 전국 최대 구독자 4만명

드라마, 상황극, 학교폭력 예방영상 등 다양한 채널로 구독자 4만명, 총 조회수 1000만 뷰 이상 기록 등 화제

▲ 인천송천초등학교 박경현 교사 ⓒ 인천뉴스

인천송천초등학교 박경현 교사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꼬마 TV’(https://www.youtube.com/user/japster1980)이 화제가 되고 있다.

주인공은 영화와 스토리를 너무 좋아해서 학생들과 단편영화를 10년째 찍고 있는 인천송천초등학교 박경현 교사이다.

박경현 교사가 운영하는 꼬마TV(유튜브)는 학생들과 학급활동 혹은 학교 내 동아리활동으로 영상을 만들고 있고, 그렇게 만든 영상들을 유튜브 채널에 업로드하고 있는 초등학생 단편영화채널이다.

박경현 교사는 게임방송 위주의 유튜브 컨텐츠를 보고 초등학생들도 공감할 수 있는 컨텐츠를 개발하고자 하는 마음에서 꼬마TV를 만들었다.

박교사는 “학생들과 함께 컨텐츠를 개발하면서 학생들의 성격이 많이 바뀌는 것이 보람되고, 항상 문제아로 취급받던 학생이 영상을 통해 협업하면서 친구들에게 인정받아 성격이 밝아지는 것을 보며 기뻤다”고 소감을 밝혔다.

현재 꼬마TV에는 초등학교 단편영화 딱지왕(675만 조회수)와 액체괴물의 요정! (인천어린이촬영대회 최우수 1등 수상, 133만 조회수) 등의 단편영화들과 초등학생 학생들의 눈높이에 맞는 고민상담소, 학생이 만든 뮤직비디오, 학교폭력을 다룬 학폭위 설명 영상 등 48개의 동영상이 올라가 있고 평균적으로 한 영상 당 조회 수가 상당히 높아 전국 초등학생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박경현 교사는 “영상제작활동은 동아리활동에서 진행하고 있고, 영상제작 경험이 있는 학생들 많으면 뉴스 영상 촬영 같은 교과활동을 좀 더 수월하게 할 수 있다. 학생들이 직접 제작한 영상을 교과에 맞게 동기부여영상으로 사용하거나, 토론의 주제로 사용하기도 한다. 주변 선생님의 경우 1학년 수업을 하면서 생활습관이나 인성 관련 주제가 많아 동영상이 요긴하게 사용하였다”고 말했다.

초등학생 친구들이 유튜브를 많이 보는 것에 대해 박경현 교사는 “소통, 공감 등등의 감정적 교류를 할 수 있는 것도 좋고, 정보를 다양하게 받아들이는 것도 좋고, 학생들의 취향과 성향이 고정적이지 않게 되면서 개개인의 취향을 존중하는 사회로 나갈 수 있다는 점에서는 좋다. 유튜브 채널을 직접 운영하면서 책임감도 알고 공적인 자리에 대한 느낌도 알게 되는 등 좋은 경험이 되기도 한다.”면서 “자극적인 영상과 거짓정보가 많은데, 학생들의 인격 형성에 안 좋은 영향을 끼칠 수 있고, 학생들이 재미있게 볼 수 있는 체널이 없다는 것이 풀어야 할 문제다”라고 조언했다.

인천시교육청은 꼬마TV와 협업을 통해 학생, 학부모, 교사에 유용한 다양한 컨텐츠 개발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양순열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순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인천만평
  • 김진호의 시사 움짤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