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0.28 수 14:25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인터뷰 e-사람
"서러운 까막눈 세월 60년 보내고...님이 준 연애편지 답장을 씁니다"[인터뷰] 윤천순 ‘2019 전국 성인문해교육 시화전’ 최우수상 수상자
▲ 윤천순 ‘2019 전국 성인문해교육 시화전’ 최우수상 수상자 ⓒ 인천뉴스

"꽃다운 시절 첫사랑 그님에게/연애편지를 받았어요/글 모르는 까막눈 부끄러워/고개 숙이고 얼굴만 붉혔어요(중략) 서러운 까막눈 세월 60년 보내고/한글자 한글자 열심히 한글배워/님이 주신 연애편지 읽고 답장을 씁니다.(이하 생략)”-윤천순 ‘연애편지’ 중 일부

윤천순(67) ‘2019 전국 성인문해교육 시화전’ 최우수상(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상) 수상자의 작품 중 일부 내용이다.

윤 수상자는 인천평생학습관 초등학력인정 문해교실 학습자로서, 교육부 산하 국가평생교육진흥원에서 주최한 이번 시화전에서 대회 최고상을 수상했다.

그의 수상작 ‘연애편지’는 한글을 몰라서 첫사랑 남편에게 받은 편지의 답장을 보내지 못하고 있다가 60세가 넘어서야 보낼 수 있게 된 사연을 ‘연애편지’라는 제목으로 감동적으로 표현해 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그는 시 ‘연애편지’를 통해 글 모르는 서러움과 홀로된 외로움 그리고 변하지 않은 남편에 대한 사랑까지 차분한 어조로 담담하게 담아내 읽는 이의 가슴을 울린다.

8살 무렵부터 인천에서 살았다는 윤 수상자는 “34살 때 남편이 갑작스럽게 저 세상으로 갔다. 의지했던 남편이 없어 글을 몰라 겪는 설움이 더 컸다”며 “이제는 누구한테 묻지 않고도 목적지까지 갈 수 있는 버스를 탈 수 있고, 외국영화도 자막을 통해 감상할 수 있다”는 말로 배움의 기쁨을 전했다.

이어 “건강만 허락한다면 시도 많이 쓰고 더 열심히 공부해 대학에도 가고 싶다”며 “글을 깨우칠 수 있게 도와준 인천평생학습관 선생님들에게 참으로 감사하다”고 말했다.

윤 수상자의 시 ‘연애편지’는 다음달 4일부터 3일간 세종문화회관에서 진행되는 ‘제8회 전국 성인문해교육 시화전’에서 감상할 수 있다.

한편 인천시교육청 직속기관인 인천광역시평생학습관은 2017부터 초등학력 인정기관으로 선정돼 비문해 성인을 대상으로 검정고시를 보지 않고도 초등 학력 인정이 가능한 문해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으며 2018년부터 인천최초로 중학교 과정까지 학력인정 문해교육을 확대 실시하고 있다.

이연수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연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알콩이아빠 2019-09-23 14:32:32

    글 보고 울컥해서 찾아왔습니다.
    진심으로 하늘에 계신 남편분께 그마음 온전히 전해지시길 기도하겠습니다.
    항상 건강하시고 이제부터 행복한 삶 보내세요!!   삭제

    여백
    인천만평
    • 김진호의 시사 움짤툰
    여백
    Back to Top